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현희, 4년10개월만 ‘짜릿 입맞춤’
입력 2011.08.28 (16:39) 포토뉴스
문현희, 4년10개월만 ‘짜릿 입맞춤’

문현희(28·발트하임)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LIG손해보험 클래식(총상금 4억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문현희는 28일 경기도 포천시 일동레이크 골프장(파72·6천53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2006년 10월 하이트컵에서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던 문현희는 4년10개월 만에 개인 통산 2승째를 거뒀다. 사진은 이날 우승컵을 들고 기념촬영 하는 문현희. [사진 제공=KLPGA]

우승컵 멋있죠?
문현희(28·발트하임)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LIG손해보험 클래식(총상금 4억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문현희는 28일 경기도 포천시 일동레이크 골프장(파72·6천53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2006년 10월 하이트컵에서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던 문현희는 4년10개월 만에 개인 통산 2승째를 거뒀다. 사진은 이날 우승컵을 들고 기념촬영 하는 문현희. [사진 제공=KLPGA]
달콤한 키스
문현희(28·발트하임)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LIG손해보험 클래식(총상금 4억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문현희는 28일 경기도 포천시 일동레이크 골프장(파72·6천53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2006년 10월 하이트컵에서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던 문현희는 4년10개월 만에 개인 통산 2승째를 거뒀다. 사진은 이날 우승컵을 들고 기념촬영 하는 문현희. [사진 제공=KLPGA]
잘 날아가나?
문현희(28·발트하임)가 28일 열린 KLPGA LIG손해보험 클래식 파이널라운드 7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KLPGA]
힘찬 스윙
문현희(28·발트하임)가 28일 열린 KLPGA LIG손해보험 클래식 파이널라운드 7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KLPGA]
얄미운 공?
김보경(25·던롭스릭슨)이 28일 열린 KLPGA LIG손해보험 클래식 파이널라운드 4번홀에서 벙커샷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KLPGA]
  • 문현희, 4년10개월만 ‘짜릿 입맞춤’
    • 입력 2011-08-28 16:39:37
    포토뉴스

문현희(28·발트하임)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LIG손해보험 클래식(총상금 4억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문현희는 28일 경기도 포천시 일동레이크 골프장(파72·6천53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2006년 10월 하이트컵에서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던 문현희는 4년10개월 만에 개인 통산 2승째를 거뒀다. 사진은 이날 우승컵을 들고 기념촬영 하는 문현희. [사진 제공=KLPGA]

문현희(28·발트하임)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LIG손해보험 클래식(총상금 4억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문현희는 28일 경기도 포천시 일동레이크 골프장(파72·6천53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2006년 10월 하이트컵에서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던 문현희는 4년10개월 만에 개인 통산 2승째를 거뒀다. 사진은 이날 우승컵을 들고 기념촬영 하는 문현희. [사진 제공=KLPGA]

문현희(28·발트하임)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LIG손해보험 클래식(총상금 4억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문현희는 28일 경기도 포천시 일동레이크 골프장(파72·6천53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2006년 10월 하이트컵에서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던 문현희는 4년10개월 만에 개인 통산 2승째를 거뒀다. 사진은 이날 우승컵을 들고 기념촬영 하는 문현희. [사진 제공=KLPGA]

문현희(28·발트하임)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LIG손해보험 클래식(총상금 4억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문현희는 28일 경기도 포천시 일동레이크 골프장(파72·6천53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2006년 10월 하이트컵에서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던 문현희는 4년10개월 만에 개인 통산 2승째를 거뒀다. 사진은 이날 우승컵을 들고 기념촬영 하는 문현희. [사진 제공=KLPGA]

문현희(28·발트하임)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LIG손해보험 클래식(총상금 4억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문현희는 28일 경기도 포천시 일동레이크 골프장(파72·6천53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2006년 10월 하이트컵에서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던 문현희는 4년10개월 만에 개인 통산 2승째를 거뒀다. 사진은 이날 우승컵을 들고 기념촬영 하는 문현희. [사진 제공=KLPGA]

문현희(28·발트하임)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LIG손해보험 클래식(총상금 4억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문현희는 28일 경기도 포천시 일동레이크 골프장(파72·6천53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2006년 10월 하이트컵에서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던 문현희는 4년10개월 만에 개인 통산 2승째를 거뒀다. 사진은 이날 우승컵을 들고 기념촬영 하는 문현희. [사진 제공=KLPGA]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