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곽노현 “2억 건넸지만 대가성 없었다”
입력 2011.08.28 (17:1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시 교육감 선거 과정에서 진보진영 후보 간에 억대의 금품이 오간 혐의에 대해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이 돈을 준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인성 기자, 곽노현 교육감의 발표 내용을 전해주시죠?

<리포트>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이 조금 전 4시반에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혔습니다.

곽노현 교육감은 돈을 건넨 사실을 인정했지만 대가성은 부인했습니다.

교육감 취임 이후 박명기 교수의 경제적 사정이 어렵다는 얘기를 전해듣고 자신의 친구인 강 모씨를 통해 모두 2억 원의 돈을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돈이 전달된 시점은 교육감으로 취임한 이후로 후보단일화와 관련한 일체의 대가성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무상급식 주민투표 직후 이뤄진 이번 검찰 수사는 정치적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곽 교육감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미리 준비한 회견문만을 낭독한 뒤 황급히 자리를 떠났습니다.

오늘 곽 교육감의 입장 발표로 서울시 교육감 선거 과정에서 진보진영 후보 간에 억대의 금품이 오간 혐의에 대한 수사는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정인성입니다.
  • 곽노현 “2억 건넸지만 대가성 없었다”
    • 입력 2011-08-28 17:10:10
    뉴스 5
<앵커 멘트>

서울시 교육감 선거 과정에서 진보진영 후보 간에 억대의 금품이 오간 혐의에 대해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이 돈을 준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인성 기자, 곽노현 교육감의 발표 내용을 전해주시죠?

<리포트>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이 조금 전 4시반에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혔습니다.

곽노현 교육감은 돈을 건넨 사실을 인정했지만 대가성은 부인했습니다.

교육감 취임 이후 박명기 교수의 경제적 사정이 어렵다는 얘기를 전해듣고 자신의 친구인 강 모씨를 통해 모두 2억 원의 돈을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돈이 전달된 시점은 교육감으로 취임한 이후로 후보단일화와 관련한 일체의 대가성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무상급식 주민투표 직후 이뤄진 이번 검찰 수사는 정치적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곽 교육감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미리 준비한 회견문만을 낭독한 뒤 황급히 자리를 떠났습니다.

오늘 곽 교육감의 입장 발표로 서울시 교육감 선거 과정에서 진보진영 후보 간에 억대의 금품이 오간 혐의에 대한 수사는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정인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