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1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에티오피아 제일란, 남 10000m 우승
입력 2011.08.28 (20:08) 수정 2011.08.28 (20:24) 연합뉴스
에티오피아의 철각 이브라힘 제일란(23)이 제13회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0,0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제일란은 2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대회 이틀째 결승에서 27분13초81의 기록으로 영국의 모하메드 파라를 가까스로 따돌리고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2006년 세계주니어대회 10,000m 챔피언이자 2008년 세계 주니어 크로스컨트리대회 우승자인 제일란은 이날 400m 트랙을 25바퀴 도는 레이스에서 마지막 바퀴까지 파라에게 뒤져 2위에 머무는 듯했다.



그러나 마지막 4코너 직선주로에 들어서면서 역주를 펼쳐 결승선 50m를 앞두고 파라를 추월해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정상을 밟았다.



제일란이 우승하면서 에티오피아는 2003년 파리 대회부터 5회 연속으로 세계대회에서 10,000m 우승의 영예를 누렸다.



전날 여자 10,000m와 여자 마라톤에서 라이벌 케냐에 모두 금메달을 내줘 장거리 왕국으로서의 체면을 구겼던 에티오피아는 이날 남자 10,000m 아성을 지켜내면서 자존심을 회복했다.



소말리아 출신으로 영국으로 귀화해 유럽 챔피언에 등극한 파라는 막판 100m에서 우위를 지키지 못해 은메달에 그쳤다.



동메달은 27분19초14를 기록한 에티오피아의 이마네 메르가에게 돌아갔다.



한편 2009년 베를린 대회까지 이 종목에서 4회 연속 우승했던 ’장거리 황제’ 케네니사 베켈레(29·에티오피아)는 10바퀴를 남겨 두고 트랙 바깥으로 나와 중도 기권해 아쉬움을 남겼다.



베켈레는 장딴지 부상으로 1년 이상 운동을 쉬면서 수성 여부가 불투명했다.
  • 에티오피아 제일란, 남 10000m 우승
    • 입력 2011-08-28 20:08:35
    • 수정2011-08-28 20:24:21
    연합뉴스
에티오피아의 철각 이브라힘 제일란(23)이 제13회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0,0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제일란은 2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대회 이틀째 결승에서 27분13초81의 기록으로 영국의 모하메드 파라를 가까스로 따돌리고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2006년 세계주니어대회 10,000m 챔피언이자 2008년 세계 주니어 크로스컨트리대회 우승자인 제일란은 이날 400m 트랙을 25바퀴 도는 레이스에서 마지막 바퀴까지 파라에게 뒤져 2위에 머무는 듯했다.



그러나 마지막 4코너 직선주로에 들어서면서 역주를 펼쳐 결승선 50m를 앞두고 파라를 추월해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정상을 밟았다.



제일란이 우승하면서 에티오피아는 2003년 파리 대회부터 5회 연속으로 세계대회에서 10,000m 우승의 영예를 누렸다.



전날 여자 10,000m와 여자 마라톤에서 라이벌 케냐에 모두 금메달을 내줘 장거리 왕국으로서의 체면을 구겼던 에티오피아는 이날 남자 10,000m 아성을 지켜내면서 자존심을 회복했다.



소말리아 출신으로 영국으로 귀화해 유럽 챔피언에 등극한 파라는 막판 100m에서 우위를 지키지 못해 은메달에 그쳤다.



동메달은 27분19초14를 기록한 에티오피아의 이마네 메르가에게 돌아갔다.



한편 2009년 베를린 대회까지 이 종목에서 4회 연속 우승했던 ’장거리 황제’ 케네니사 베켈레(29·에티오피아)는 10바퀴를 남겨 두고 트랙 바깥으로 나와 중도 기권해 아쉬움을 남겼다.



베켈레는 장딴지 부상으로 1년 이상 운동을 쉬면서 수성 여부가 불투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