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9 예고] “2억 원 건네…대가성 없어” 外
입력 2011.08.28 (20:26) 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2억 원 건네…대가성 없어”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이 진보진영 후보였던 박명기 교수에게 2억 원을 건넸다고 시인했습니다. 대가성은 부인했지만 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검찰은 곽 교육감도 소환할 예정입니다.

볼트, 100m 2연속 우승 도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00m 결승전이 잠시 뒤 펼쳐집니다. 우사인 볼트의 우승이 점쳐지는 가운데세계 기록을 깰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추석 앞둔 벌초…사고 잇따라

추석을 앞두고 벌초하려는 발길이 이어지면서 사고도 속출했습니다. 벌초를 마친 일가 친척이 탄 승합차가 충돌해 11명이 숨지거나 다쳤고 예초기나 벌에 의한 부상자도 잇따랐습니다.

“커피 가격 차이 최대 2700원”

대형 커피전문점 간의 커피 값이 최대 2700원까지 차이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상표별로 가격이 천차만별이어서 커피값 거품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허리케인 美 동부 강타…9명 사망

허리케인 '아이린'이 미국 동부를 강타하면서 9명이 숨지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뉴욕의 지하철 운행이 전면 중단되고 원자력 발전소가 폐쇄되거나 작동을 멈췄습니다.
  • [뉴스9 예고] “2억 원 건네…대가성 없어” 外
    • 입력 2011-08-28 20:26:59
    뉴스
“2억 원 건네…대가성 없어”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이 진보진영 후보였던 박명기 교수에게 2억 원을 건넸다고 시인했습니다. 대가성은 부인했지만 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검찰은 곽 교육감도 소환할 예정입니다.

볼트, 100m 2연속 우승 도전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00m 결승전이 잠시 뒤 펼쳐집니다. 우사인 볼트의 우승이 점쳐지는 가운데세계 기록을 깰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추석 앞둔 벌초…사고 잇따라

추석을 앞두고 벌초하려는 발길이 이어지면서 사고도 속출했습니다. 벌초를 마친 일가 친척이 탄 승합차가 충돌해 11명이 숨지거나 다쳤고 예초기나 벌에 의한 부상자도 잇따랐습니다.

“커피 가격 차이 최대 2700원”

대형 커피전문점 간의 커피 값이 최대 2700원까지 차이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상표별로 가격이 천차만별이어서 커피값 거품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허리케인 美 동부 강타…9명 사망

허리케인 '아이린'이 미국 동부를 강타하면서 9명이 숨지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뉴욕의 지하철 운행이 전면 중단되고 원자력 발전소가 폐쇄되거나 작동을 멈췄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