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1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류샹-이신바예바, 이변 없이 순항중
입력 2011.08.28 (21: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안녕하십니까. 여기는 대구입니다.



전 세계가 주목했던 남자 100m, 볼트의 부정 출발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결과였습니다.



볼트는 충격적인 탈락을 했지만 류샹과 이신바예바 등 세계의 별들도 무난하게 예선을 통과했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5번 레인의 류샹이 출발 총성이 울리자마자 용수철처럼 튀어나갑니다.



단 한번도 허들을 넘어뜨리지 않고 부드러운 레이스를 이어갑니다.



마지막 10m에선 속도를 줄이는 여유를 부린 류샹은 13초 20을 기록해 전체 2위로 준결승에 안착했습니다.



<인터뷰>류샹(중국 허들 국가대표):"다른 생각하지 않고 조금씩 조금씩 발전해서 이제 결승전에 나갈 수 있도록..."



미녀새 이신바예바는 단 한번의 시도만에 4m 55cm를 가볍게 뛰어넘어 12명이 겨루는 결승에 올랐습니다.



의족 스프린터 피스토리우스는 대구에서 감동의 역주를 펼쳤습니다.



의족을 신은 탓에 스타트는 늦었지만 중반 이후 속도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피스토리우스의 역사적인 레이스를 지켜본 관중들은 뜨거운 갈채를 보냈습니다.



<인터뷰>피스토리우스(남아공 국가대표):"한국 팬들의 뜨거운 응원속에 경기를 할 수 있어서 기뻤습니다. 같이 뛴 경쟁자들의 실력이 뛰어났기 때문에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습니다."



세계 정상급 선수들의 역주와 감동의 레이스가 함께 어우러진 이곳 대구 스타디움의 열기는 점점 더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류샹-이신바예바, 이변 없이 순항중
    • 입력 2011-08-28 21:49:31
    뉴스 9
<앵커 멘트>



안녕하십니까. 여기는 대구입니다.



전 세계가 주목했던 남자 100m, 볼트의 부정 출발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결과였습니다.



볼트는 충격적인 탈락을 했지만 류샹과 이신바예바 등 세계의 별들도 무난하게 예선을 통과했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5번 레인의 류샹이 출발 총성이 울리자마자 용수철처럼 튀어나갑니다.



단 한번도 허들을 넘어뜨리지 않고 부드러운 레이스를 이어갑니다.



마지막 10m에선 속도를 줄이는 여유를 부린 류샹은 13초 20을 기록해 전체 2위로 준결승에 안착했습니다.



<인터뷰>류샹(중국 허들 국가대표):"다른 생각하지 않고 조금씩 조금씩 발전해서 이제 결승전에 나갈 수 있도록..."



미녀새 이신바예바는 단 한번의 시도만에 4m 55cm를 가볍게 뛰어넘어 12명이 겨루는 결승에 올랐습니다.



의족 스프린터 피스토리우스는 대구에서 감동의 역주를 펼쳤습니다.



의족을 신은 탓에 스타트는 늦었지만 중반 이후 속도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피스토리우스의 역사적인 레이스를 지켜본 관중들은 뜨거운 갈채를 보냈습니다.



<인터뷰>피스토리우스(남아공 국가대표):"한국 팬들의 뜨거운 응원속에 경기를 할 수 있어서 기뻤습니다. 같이 뛴 경쟁자들의 실력이 뛰어났기 때문에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습니다."



세계 정상급 선수들의 역주와 감동의 레이스가 함께 어우러진 이곳 대구 스타디움의 열기는 점점 더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