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서 해병대원 가혹행위 따른 자살로 ‘시끌’
입력 2011.08.30 (06:20) 수정 2011.08.30 (16:11) 국제
미국 해병대원이 최근 아프가니스탄에서 동료 병사들로부터 가혹행위를 당한 뒤 자살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고 미 실리콘밸리 일간 새너제이 머큐리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지난 4월 해리 류 병장이 분대장 벤저민 존스 하사 등 동료 3명으로부터 집단 구타를 당한 뒤 갖고 있던 기관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전했습니다.

당시 이들은 류 병장에게 심한 체벌을 준 뒤 머리와 등을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찼으며, 심지어 모래를 쏟아 붓기도 했다고 신문은 덧붙였습니다.

이들은 류 병장이 초소에서 잠이 든 것을 발견했으며, 심각한 규정 위반을 했기 때문에 이 같은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 미국서 해병대원 가혹행위 따른 자살로 ‘시끌’
    • 입력 2011-08-30 06:20:53
    • 수정2011-08-30 16:11:03
    국제
미국 해병대원이 최근 아프가니스탄에서 동료 병사들로부터 가혹행위를 당한 뒤 자살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고 미 실리콘밸리 일간 새너제이 머큐리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지난 4월 해리 류 병장이 분대장 벤저민 존스 하사 등 동료 3명으로부터 집단 구타를 당한 뒤 갖고 있던 기관총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전했습니다.

당시 이들은 류 병장에게 심한 체벌을 준 뒤 머리와 등을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찼으며, 심지어 모래를 쏟아 붓기도 했다고 신문은 덧붙였습니다.

이들은 류 병장이 초소에서 잠이 든 것을 발견했으며, 심각한 규정 위반을 했기 때문에 이 같은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