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변웅전, 국중련측에 ‘희생과 양보’ 촉구
입력 2011.08.30 (16:07) 수정 2011.08.30 (18:58) 정치
 자유선진당 변웅전 대표는 충청지역 정치권 통합과 관련해 국민중심연합측에 희생과 양보를 촉구했습니다.



    변웅전 대표는 오늘 인천시 강화도 국회연수원에서 열린 국회의원-최고위원 연찬회에서 국민중심연합과의 어제 통합 실무 협의가 특별한 성과없이 끝났다고 밝힌 뒤 충청권 통합 열의가 부족한 것은 아니냐며 국민중심연합측을 비판했습니다.



    또 통합 당사자는  모든 것을 버릴 수 있어야 한다며 희생과 양보가 통합의 밑거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임영호 선진당 대변인은 통합 정당의 전당대회 시기와 지도체제를 놓고 국민중심연합측과 이견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추석 전까지는 당 대표들의 통합 선언이 성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변 대표는 연찬회를 방문한 김효재 정무수석과 만난 자리에서 10월 26일 치러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박선영 의원을 출마시키겠다고 말했습니다.
  • 변웅전, 국중련측에 ‘희생과 양보’ 촉구
    • 입력 2011-08-30 16:07:24
    • 수정2011-08-30 18:58:58
    정치
 자유선진당 변웅전 대표는 충청지역 정치권 통합과 관련해 국민중심연합측에 희생과 양보를 촉구했습니다.



    변웅전 대표는 오늘 인천시 강화도 국회연수원에서 열린 국회의원-최고위원 연찬회에서 국민중심연합과의 어제 통합 실무 협의가 특별한 성과없이 끝났다고 밝힌 뒤 충청권 통합 열의가 부족한 것은 아니냐며 국민중심연합측을 비판했습니다.



    또 통합 당사자는  모든 것을 버릴 수 있어야 한다며 희생과 양보가 통합의 밑거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임영호 선진당 대변인은 통합 정당의 전당대회 시기와 지도체제를 놓고 국민중심연합측과 이견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추석 전까지는 당 대표들의 통합 선언이 성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변 대표는 연찬회를 방문한 김효재 정무수석과 만난 자리에서 10월 26일 치러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박선영 의원을 출마시키겠다고 말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