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지애, 자선 경기 우승…박세리 3위
입력 2011.08.30 (17:27) 연합뉴스
신지애(23·미래에셋)가 한화 챔피언스 채리티 골프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신지애는 30일 충남 태안의 골든베이 골프장에서 열린 대회에서 9개 홀에서 상금 1천200만원을 얻어 출전 선수 6명 가운데 가장 많은 상금을 쌓았다.

이번 자선 경기는 9월1일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한화금융 클래식의 사전 행사로 열렸다.

신지애 외에 박세리(34), 최나연(24·SK텔레콤)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 활약하는 선수들과 대회를 주최하는 한화 골프단 소속인 유소연(21), 임지나(24), 윤채영(24) 등 모두 6명이 참가했다.

윤채영이 1천만원으로 2위, 박세리는 800만원으로 3위에 올랐다.

신지애는 "뜻밖에 샷이 잘 돼 나도 놀랄 정도였다"며 "상금이 의미 있게 쓰이는 만큼 기분 좋게 9월1일 시작하는 한화금융 클래식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총상금 4천만원은 모두 태안군청에 지역 사회 발전 기금으로 전달했다.
  • 신지애, 자선 경기 우승…박세리 3위
    • 입력 2011-08-30 17:27:35
    연합뉴스
신지애(23·미래에셋)가 한화 챔피언스 채리티 골프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신지애는 30일 충남 태안의 골든베이 골프장에서 열린 대회에서 9개 홀에서 상금 1천200만원을 얻어 출전 선수 6명 가운데 가장 많은 상금을 쌓았다.

이번 자선 경기는 9월1일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한화금융 클래식의 사전 행사로 열렸다.

신지애 외에 박세리(34), 최나연(24·SK텔레콤)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 활약하는 선수들과 대회를 주최하는 한화 골프단 소속인 유소연(21), 임지나(24), 윤채영(24) 등 모두 6명이 참가했다.

윤채영이 1천만원으로 2위, 박세리는 800만원으로 3위에 올랐다.

신지애는 "뜻밖에 샷이 잘 돼 나도 놀랄 정도였다"며 "상금이 의미 있게 쓰이는 만큼 기분 좋게 9월1일 시작하는 한화금융 클래식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총상금 4천만원은 모두 태안군청에 지역 사회 발전 기금으로 전달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