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대형 금융 브로커 박 모 씨 조사
입력 2011.08.30 (22:01) 수정 2018.08.17 (16:29) 사회
부산저축은행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대형 금융 브로커 박 모 씨가 부산저축은행 로비에 나선 정황을 포착해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서울 영등포교도소에 수감 중인 박 씨를 어제 오후 중수부 조사실로 불러 조사한 뒤 돌려보냈습니다.

박 모 씨는 부산저축은행그룹 박연호 회장의 고등학교 후배로, 굿모닝시티 사기분양 사건과 이용호 게이트 등에 깊숙히 개입했던 대형 금융 브로커ㅂ니다.

검찰은 박모 씨가 경기도 화성 봉담아파트 사업을 추진하던 부산저축은행 특수목적법인 2곳을 운영하면서 천억원이 넘는 불법 대출을 받은 만큼 또다른 로비 창구로 활동했는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앞서 박모 씨의 부인도 지난 주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또, 부산저축은행 로비스트 박태규 씨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박 씨는 지난해 삼성꿈장학재단과 포스텍으로부터 천억 원의 투자를 끌어낸 뒤 부산저축은행그룹 김 양 부회장으로부터 6억 원을 받는 등 모두 15억 원의 로비 자금을 받아 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내일 법원에서 박 씨에 대한 영장이 발부되는 대로 구체적인 정관계 로비 행적을 확인하는 한편, 지난해 박 씨가 집중적으로 통화했던 여야 정치인 5명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검찰, 대형 금융 브로커 박 모 씨 조사
    • 입력 2011-08-30 22:01:18
    • 수정2018-08-17 16:29:58
    사회
부산저축은행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대형 금융 브로커 박 모 씨가 부산저축은행 로비에 나선 정황을 포착해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서울 영등포교도소에 수감 중인 박 씨를 어제 오후 중수부 조사실로 불러 조사한 뒤 돌려보냈습니다.

박 모 씨는 부산저축은행그룹 박연호 회장의 고등학교 후배로, 굿모닝시티 사기분양 사건과 이용호 게이트 등에 깊숙히 개입했던 대형 금융 브로커ㅂ니다.

검찰은 박모 씨가 경기도 화성 봉담아파트 사업을 추진하던 부산저축은행 특수목적법인 2곳을 운영하면서 천억원이 넘는 불법 대출을 받은 만큼 또다른 로비 창구로 활동했는지 살펴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앞서 박모 씨의 부인도 지난 주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또, 부산저축은행 로비스트 박태규 씨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박 씨는 지난해 삼성꿈장학재단과 포스텍으로부터 천억 원의 투자를 끌어낸 뒤 부산저축은행그룹 김 양 부회장으로부터 6억 원을 받는 등 모두 15억 원의 로비 자금을 받아 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내일 법원에서 박 씨에 대한 영장이 발부되는 대로 구체적인 정관계 로비 행적을 확인하는 한편, 지난해 박 씨가 집중적으로 통화했던 여야 정치인 5명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