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쌍용차 해직자 36% 재취업 못해”
입력 2011.08.31 (09:57) 사회
쌍용자동차 해직 근로자 3명 가운데 1명 이상은 아직 일자리를 갖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평택시와 평택참여연대 등이 지난 2009년 해직되거나 무급 휴직된 쌍용차 근로자 천 4백여 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1.2%가 취업을 했지만, 36.3%는 일자리가 없다고 답했습니다.

참여연대는 취업을 한 근로자들도 대부분 아르바이트 등의 임시직 일자리라며, 정부와 회사 측이 해직 근로자들의 고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쌍용차 해직자 36% 재취업 못해”
    • 입력 2011-08-31 09:57:39
    사회
쌍용자동차 해직 근로자 3명 가운데 1명 이상은 아직 일자리를 갖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평택시와 평택참여연대 등이 지난 2009년 해직되거나 무급 휴직된 쌍용차 근로자 천 4백여 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1.2%가 취업을 했지만, 36.3%는 일자리가 없다고 답했습니다.

참여연대는 취업을 한 근로자들도 대부분 아르바이트 등의 임시직 일자리라며, 정부와 회사 측이 해직 근로자들의 고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