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南 무력 사용 가능성 높다고 보는 탈북자 늘어”
입력 2011.08.31 (15:35) 정치
남한이 북한에 대해 무력을 사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탈북자가 전보다 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경희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오늘 "올해 탈북자 11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남한이 북한에 무력을 사용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와 '약간 높다'고 답한 비율이 각각 31%, 31%로, 지난 2008년의 9.9%, 21.5%보다 높아졌다"고 밝혔습니다.

최 선임연구원은 "이 같은 결과는 남한을 '경계대상'으로 인식하는 비율이 지난 2008년 7.7%에서 올해 21%로 오른 것과 맥을 같이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의 권력세습에 대해 '매우 부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이 2008년 62.5%에서 올해는 35.4% 로 20%포인트 넘게 줄었고, 북한체제가 '30년 이상 유지될 것'으로 보는 비율은 6.9%에서 8.1%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南 무력 사용 가능성 높다고 보는 탈북자 늘어”
    • 입력 2011-08-31 15:35:51
    정치
남한이 북한에 대해 무력을 사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탈북자가 전보다 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경희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오늘 "올해 탈북자 11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남한이 북한에 무력을 사용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와 '약간 높다'고 답한 비율이 각각 31%, 31%로, 지난 2008년의 9.9%, 21.5%보다 높아졌다"고 밝혔습니다.

최 선임연구원은 "이 같은 결과는 남한을 '경계대상'으로 인식하는 비율이 지난 2008년 7.7%에서 올해 21%로 오른 것과 맥을 같이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의 권력세습에 대해 '매우 부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이 2008년 62.5%에서 올해는 35.4% 로 20%포인트 넘게 줄었고, 북한체제가 '30년 이상 유지될 것'으로 보는 비율은 6.9%에서 8.1%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