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탈라스’ 일본 상륙…피해 속출
입력 2011.09.03 (09:33) 수정 2011.09.03 (22:07) 국제
태풍 탈라스가 오늘 일본 중부 시코쿠에 상륙하면서 강한 바람과 많은 비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시간당 최고 50에서 70밀리미터의 많은 비가 내리면서 마쓰야마에서 여성 1명이 하천에 빠져 숨지는 등 현재까지 2명이 숨지고, 5명이 행방불명됐으며 부상자도 50여 명에 이릅니다.

또 오카야마현 오카야마시의 주민 18만명과 효고현 히메지시의 주민 10만명에게 대피 권고가 내려졌습니다.

오사카와 시코쿠 일대 공항에서 항공기 400여 편이 결항되고, 일부 고속도로 구간도 통제됐습니다.

이 밖에 500여 가구가 침수되고 만 2천여 가구가 정전됐습니다.

태풍 탈라스는 현재 중심기압 985 헥토파스칼, 순간 최대 풍속 초속 30미터의 비교적 강한 세력을 유치한 채 시속 10킬로미터의 느린 속도로 일본 열도를 통과하고 있습니다.

태풍 탈라스는 오늘 밤 늦게 일본 열도를 관통해 우리나라 동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여 태풍 피해가 우려됩니다.
  • 태풍 ‘탈라스’ 일본 상륙…피해 속출
    • 입력 2011-09-03 09:33:25
    • 수정2011-09-03 22:07:49
    국제
태풍 탈라스가 오늘 일본 중부 시코쿠에 상륙하면서 강한 바람과 많은 비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시간당 최고 50에서 70밀리미터의 많은 비가 내리면서 마쓰야마에서 여성 1명이 하천에 빠져 숨지는 등 현재까지 2명이 숨지고, 5명이 행방불명됐으며 부상자도 50여 명에 이릅니다.

또 오카야마현 오카야마시의 주민 18만명과 효고현 히메지시의 주민 10만명에게 대피 권고가 내려졌습니다.

오사카와 시코쿠 일대 공항에서 항공기 400여 편이 결항되고, 일부 고속도로 구간도 통제됐습니다.

이 밖에 500여 가구가 침수되고 만 2천여 가구가 정전됐습니다.

태풍 탈라스는 현재 중심기압 985 헥토파스칼, 순간 최대 풍속 초속 30미터의 비교적 강한 세력을 유치한 채 시속 10킬로미터의 느린 속도로 일본 열도를 통과하고 있습니다.

태풍 탈라스는 오늘 밤 늦게 일본 열도를 관통해 우리나라 동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여 태풍 피해가 우려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