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 위기에 국내 금융시장 ‘요동’
입력 2011.09.15 (06:39) 수정 2011.09.15 (07:2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우리 금융시장은 주가는 급락하고, 환율은 급등하는 등 요동을 쳤습니다.

유럽발 위기감이 고조되는 동안 우리는 추석 연휴기간이어서 영향을 받지 않았는데 어제 금융시장이 문을 열면서 불안감이 한꺼번에 밀어닥친 탓입니다.

박예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외환시장이 장 막판까지 분주하게 돌아간 어제.

연휴 전보다 20원 이상 오른 1,098원에 거래를 시작한 환율은 30원 50전 오른 1,107원 80전에 마감했습니다.

지난 3월 29일 이후 최고칩니다.

<인터뷰> 외환은행 딜러 : "외국계 은행 그리고 외국계 펀드, 대형 펀드 중심의 매수세가 굉장히 강하게 들어오면서 환율을 끌어올리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외환시장의 출렁임은 주식 시장에서도 그대로 나타났습니다.

코스피는 3.52% 떨어진 1,749.16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아시아 증시 가운데서도 가장 큰 폭의 하락셉니다.

<인터뷰> 홍순표(대신증권) : "한가위 연휴 중에 유럽 재정 위기가 더 확산되었다는 점이 부각되면서 하락 출발했고 여기에 프랑스 대형 은행 두 곳에 대한 무디스의 신용등급 하향 조정으로..."

투자자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주가의 급등락을 예상하는 투자자가 많을 때 올라가 '공포지수'라고 불리는 코스피 200 변동성지수는 하룻새 17% 넘게 올랐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 유럽 위기에 국내 금융시장 ‘요동’
    • 입력 2011-09-15 06:39:15
    • 수정2011-09-15 07:28:2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어제 우리 금융시장은 주가는 급락하고, 환율은 급등하는 등 요동을 쳤습니다.

유럽발 위기감이 고조되는 동안 우리는 추석 연휴기간이어서 영향을 받지 않았는데 어제 금융시장이 문을 열면서 불안감이 한꺼번에 밀어닥친 탓입니다.

박예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외환시장이 장 막판까지 분주하게 돌아간 어제.

연휴 전보다 20원 이상 오른 1,098원에 거래를 시작한 환율은 30원 50전 오른 1,107원 80전에 마감했습니다.

지난 3월 29일 이후 최고칩니다.

<인터뷰> 외환은행 딜러 : "외국계 은행 그리고 외국계 펀드, 대형 펀드 중심의 매수세가 굉장히 강하게 들어오면서 환율을 끌어올리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외환시장의 출렁임은 주식 시장에서도 그대로 나타났습니다.

코스피는 3.52% 떨어진 1,749.16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아시아 증시 가운데서도 가장 큰 폭의 하락셉니다.

<인터뷰> 홍순표(대신증권) : "한가위 연휴 중에 유럽 재정 위기가 더 확산되었다는 점이 부각되면서 하락 출발했고 여기에 프랑스 대형 은행 두 곳에 대한 무디스의 신용등급 하향 조정으로..."

투자자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주가의 급등락을 예상하는 투자자가 많을 때 올라가 '공포지수'라고 불리는 코스피 200 변동성지수는 하룻새 17% 넘게 올랐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