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0억 대 미지급, 투자자문회사 사장 잠적
입력 2011.09.15 (07:34) 수정 2011.09.15 (07:43) 사회
유명 투자 자문회사 사장이 고객이 맡긴 투자금 수백억 원을 지급하지 않고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모 투자 자문회사 사장 최 모 씨가 고객 60여 명이 맡긴 돈을 지급하지 않은 채 지난 추석 직전에 잠적해 수사를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피해자 가운데는 의사와 현직 판검사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고 피해 규모는 3백억 원이 넘는다고 피해자들이 주장하고 있습니다.
  • 300억 대 미지급, 투자자문회사 사장 잠적
    • 입력 2011-09-15 07:34:11
    • 수정2011-09-15 07:43:32
    사회
유명 투자 자문회사 사장이 고객이 맡긴 투자금 수백억 원을 지급하지 않고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모 투자 자문회사 사장 최 모 씨가 고객 60여 명이 맡긴 돈을 지급하지 않은 채 지난 추석 직전에 잠적해 수사를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피해자 가운데는 의사와 현직 판검사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고 피해 규모는 3백억 원이 넘는다고 피해자들이 주장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