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동원 사인 ‘대장암’ 10년새 2배 증가
입력 2011.09.15 (08:57) 수정 2011.09.15 (09:0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앞서 보셨다시피 애도의 마음 금할 길이 없는데요.

더욱이 이제는 고인이 된 최동원 선수의 사망원인은 한국 남성에서 가파르게 증가하는 대장암이었습니다.

비상 걸린, 한국 남성의 대장암.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 야구사의 전설 '무쇠팔' 최동원과, 동시대를 풍미했던 '불사조' 박철순.

공교롭게 대장암 수술도 비슷한 시기에 받았지만 지금은 건강한 모습으로 아이들에게 야구를 가르칩니다.

또 프로농구의 살아있는 신화 최인선 전 감독도 대장암에 걸렸지만 지금은 완치 판정을 받고 대장암 홍보대사로 활약 중입니다.

평소 운동을 열심히 한 이들이 대장암에 걸린 이유는 무엇일까?

<인터뷰> 최인선(전 농구감독) : "제일 큰 것은 스트레스라고 봐요. 너무 승부에 대한 집착이 강했기 때문에"

이런 경쟁사회의 스트레스와 식습관의 서구화 등으로 대장암 사망자 수가 10년 새 2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특히 한국남성의 대장암 발병률은 아시아 1위, 세계 4위입니다.

<인터뷰> 오승택(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교수) : "육류소비량이 늘고 야채와 과일 등의 섬유소가 섭취가 줄게 되겠고 또 우리나라 음주율과 흡연율이 높기 때문에(많이 걸립니다.)"

따라서 식습관을 바꾸고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로 조기 발견만 한다면 대장암은 완치될 수 있습니다.

원칙적으로 50대부터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는 게 맞지만, 과도한 업무 스트레스를 받거나, 술과 고기를 자주 먹는다면 40대부터 5년마다 받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최동원 사인 ‘대장암’ 10년새 2배 증가
    • 입력 2011-09-15 08:57:41
    • 수정2011-09-15 09:09:22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앞서 보셨다시피 애도의 마음 금할 길이 없는데요.

더욱이 이제는 고인이 된 최동원 선수의 사망원인은 한국 남성에서 가파르게 증가하는 대장암이었습니다.

비상 걸린, 한국 남성의 대장암.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 야구사의 전설 '무쇠팔' 최동원과, 동시대를 풍미했던 '불사조' 박철순.

공교롭게 대장암 수술도 비슷한 시기에 받았지만 지금은 건강한 모습으로 아이들에게 야구를 가르칩니다.

또 프로농구의 살아있는 신화 최인선 전 감독도 대장암에 걸렸지만 지금은 완치 판정을 받고 대장암 홍보대사로 활약 중입니다.

평소 운동을 열심히 한 이들이 대장암에 걸린 이유는 무엇일까?

<인터뷰> 최인선(전 농구감독) : "제일 큰 것은 스트레스라고 봐요. 너무 승부에 대한 집착이 강했기 때문에"

이런 경쟁사회의 스트레스와 식습관의 서구화 등으로 대장암 사망자 수가 10년 새 2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특히 한국남성의 대장암 발병률은 아시아 1위, 세계 4위입니다.

<인터뷰> 오승택(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교수) : "육류소비량이 늘고 야채와 과일 등의 섬유소가 섭취가 줄게 되겠고 또 우리나라 음주율과 흡연율이 높기 때문에(많이 걸립니다.)"

따라서 식습관을 바꾸고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로 조기 발견만 한다면 대장암은 완치될 수 있습니다.

원칙적으로 50대부터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는 게 맞지만, 과도한 업무 스트레스를 받거나, 술과 고기를 자주 먹는다면 40대부터 5년마다 받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