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노다 “부당한 내정 간섭에 단호 대처”
입력 2011.09.15 (10:28) 수정 2011.09.15 (10:33) 국제
일본의 노다 총리가 야스쿠니신사에 합사된 A급 전범의 분사론과 관련해 외국의 부당한 간섭이 있을 경우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노다 총리는 중의원 본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종교법인인 야스쿠니신사에서 어떤 제신을 제사하느냐는 헌법이 보장한 종교의 자유에 관한 것으로 정부로서 견해를 표명할 입장에 있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야스쿠니 참배에 대해선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에게 감사와 경의를 표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정부를 대표하는 총리의 입장에서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총리와 각료가 공식 참배하는 것은 삼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日 노다 “부당한 내정 간섭에 단호 대처”
    • 입력 2011-09-15 10:28:21
    • 수정2011-09-15 10:33:47
    국제
일본의 노다 총리가 야스쿠니신사에 합사된 A급 전범의 분사론과 관련해 외국의 부당한 간섭이 있을 경우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노다 총리는 중의원 본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종교법인인 야스쿠니신사에서 어떤 제신을 제사하느냐는 헌법이 보장한 종교의 자유에 관한 것으로 정부로서 견해를 표명할 입장에 있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야스쿠니 참배에 대해선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에게 감사와 경의를 표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정부를 대표하는 총리의 입장에서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총리와 각료가 공식 참배하는 것은 삼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