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상륙작전 61주년…인천 앞바다서 재연
입력 2011.09.15 (11:27) 사회
6.25전쟁 때 인천상륙작전의 성공을 기념하고 참전용사들을 기리기 위한 '제61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행사'가 오늘 오전 인천 자유공원과 월미도 앞바다에서 펼쳐졌습니다.

오늘 행사에는 김성찬 해군참모총장과 참전용사, 시민 등 천여 명이 참석해 맥아더장군 동상에 헌화한 뒤 월미도 앞바다의 독도함으로 자리를 옮겨 전승식을 열었습니다.

이어, 팔미도 등대에 불을 밝히는 것을 시작으로 우리 해군의 첫 경 함공모함인 `독도함'과 상륙함 2척, 상륙헬기 6대, 장갑차 16대 등이 동원돼 61년 전 인천상륙작전을 재연했습니다.

또, 독도함에서는 상륙장비 전시와 군복 입기 체험 등 안보체험 행사가 열렸습니다.
  • 인천상륙작전 61주년…인천 앞바다서 재연
    • 입력 2011-09-15 11:27:44
    사회
6.25전쟁 때 인천상륙작전의 성공을 기념하고 참전용사들을 기리기 위한 '제61주년 인천상륙작전 전승행사'가 오늘 오전 인천 자유공원과 월미도 앞바다에서 펼쳐졌습니다.

오늘 행사에는 김성찬 해군참모총장과 참전용사, 시민 등 천여 명이 참석해 맥아더장군 동상에 헌화한 뒤 월미도 앞바다의 독도함으로 자리를 옮겨 전승식을 열었습니다.

이어, 팔미도 등대에 불을 밝히는 것을 시작으로 우리 해군의 첫 경 함공모함인 `독도함'과 상륙함 2척, 상륙헬기 6대, 장갑차 16대 등이 동원돼 61년 전 인천상륙작전을 재연했습니다.

또, 독도함에서는 상륙장비 전시와 군복 입기 체험 등 안보체험 행사가 열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