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웃음, 통증 저항력 높인다”
입력 2011.09.15 (13:19) 연합뉴스
아플 때까지 웃는데 왜 기분이 좋을까?

그것은 웃는다는 물리적 활동 자체가 엔도르핀을 증가시켜 통증에 대한 저항력을 높이기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터내셔널헤럴드트리뷴(IHT)은 14일(현지시각) 영국 옥스퍼드대학의 진화심리학자 로빈 던바 교수 연구팀이 영국왕립학회보B(the journal 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에 게재한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던바 교수는 우리가 웃을 때 내는 '하, 하, 하'라는 소리를 만들어내는 데 관여하는 근육의 활동이 행복감을 주는 신경 호르몬으로 알려진 엔도르핀을 증가시킨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실험 참가자들이 여러 종류의 비디오를 보게 하고 그 전후에 통증 저항력을 측정했다.

연구진은 그룹별로 '프렌즈', '사우스 파크'와 같은 코미디 비디오와 애완동물 훈련에 대한 다큐멘터리나 골프 프로그램과 같은 중립적 비디오, '정글스'와 같이 좋은 감정을 촉진하지만 웃음을 유발하지는 않는 자연에 대한 비디오를 시청하도록 했다.

그리고 비디오를 보는 동안 냉동와인을 팔에 닿게 하거나 꽉 조인 혈압계 밴드를 채우는 등 통증을 가하고, 피실험자들에게 통증을 더이상 견딜 수 없을 때 얘기하도록 했다.

그 결과 웃음은 통증에 대한 저항력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단순히 좋은 감정을 유발하는 비디오를 본 것만으로는 그런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던바 교수는 웃음이 인간을 들뜨게 만들기 때문에 웃는 것인지 아니면 우리가 웃기 때문에 들뜨게 되는 것인지에 대한 일부 해답을 얻었다면서 "웃음이 엔도르핀을 활성화시킨다"고 설명했다.

던바 교수는 웃음은 집단의 결속력을 높여주기 때문에 진화의 한 과정으로 촉진됐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그는 편안하고 전염성이 있는 '사회적 웃음'은 한 집단의 구성원들이 상대의 털을 다듬어주고 쓰다듬고 이를 잡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친밀감을 강화하고 유대관계를 유지하는 활동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유인원은 웃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인간과는 다른 방식, 즉 숨을 헐떡거리는 방식으로 웃는다.

던바 교수는 진화의 과정에서 "헐떡, 헐떡이 하, 하가 됐다"고 말했다.
  • “웃음, 통증 저항력 높인다”
    • 입력 2011-09-15 13:19:59
    연합뉴스
아플 때까지 웃는데 왜 기분이 좋을까?

그것은 웃는다는 물리적 활동 자체가 엔도르핀을 증가시켜 통증에 대한 저항력을 높이기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터내셔널헤럴드트리뷴(IHT)은 14일(현지시각) 영국 옥스퍼드대학의 진화심리학자 로빈 던바 교수 연구팀이 영국왕립학회보B(the journal 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에 게재한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던바 교수는 우리가 웃을 때 내는 '하, 하, 하'라는 소리를 만들어내는 데 관여하는 근육의 활동이 행복감을 주는 신경 호르몬으로 알려진 엔도르핀을 증가시킨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실험 참가자들이 여러 종류의 비디오를 보게 하고 그 전후에 통증 저항력을 측정했다.

연구진은 그룹별로 '프렌즈', '사우스 파크'와 같은 코미디 비디오와 애완동물 훈련에 대한 다큐멘터리나 골프 프로그램과 같은 중립적 비디오, '정글스'와 같이 좋은 감정을 촉진하지만 웃음을 유발하지는 않는 자연에 대한 비디오를 시청하도록 했다.

그리고 비디오를 보는 동안 냉동와인을 팔에 닿게 하거나 꽉 조인 혈압계 밴드를 채우는 등 통증을 가하고, 피실험자들에게 통증을 더이상 견딜 수 없을 때 얘기하도록 했다.

그 결과 웃음은 통증에 대한 저항력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단순히 좋은 감정을 유발하는 비디오를 본 것만으로는 그런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던바 교수는 웃음이 인간을 들뜨게 만들기 때문에 웃는 것인지 아니면 우리가 웃기 때문에 들뜨게 되는 것인지에 대한 일부 해답을 얻었다면서 "웃음이 엔도르핀을 활성화시킨다"고 설명했다.

던바 교수는 웃음은 집단의 결속력을 높여주기 때문에 진화의 한 과정으로 촉진됐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그는 편안하고 전염성이 있는 '사회적 웃음'은 한 집단의 구성원들이 상대의 털을 다듬어주고 쓰다듬고 이를 잡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친밀감을 강화하고 유대관계를 유지하는 활동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유인원은 웃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인간과는 다른 방식, 즉 숨을 헐떡거리는 방식으로 웃는다.

던바 교수는 진화의 과정에서 "헐떡, 헐떡이 하, 하가 됐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