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압축 공기 불법 충전, 사고 위험 노출
입력 2011.09.15 (14: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킨스쿠버 등 바닷속 작업중에도 숨을 쉴 수 있도록 한 장비가 `압축 공기통'인데요.

사람의 목숨과 직결된 `공기통'의 충전 업체 대부분이 불법으로 운영되고 있어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진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5월 전북 군산 앞바다에서 공기통을 메고 잠수했던 해녀 두 명이 불과 15분 만에 숨졌습니다.

사망 원인은 일산화탄소 중독.

공기통을 충전할 때 낡은 압축기에서 새어나온 일산화탄소가 산소와 함께 주입돼 해녀들이 이를 마시고 숨진 것입니다.

통영의 한 스킨스쿠버 업체입니다.

낡은 압축기로, 공기통 3개를 동시에 충전하고 있습니다.

군산 해녀 사고처럼 일산화탄소 등 독성 기체가 공기통으로 들어가더라도 전혀 알 길이 없습니다.

<녹취> 직원 : "스킨스쿠버 가게에 가면 다 있습니다. 일일이 있는 집에서 충전을 해올 수 없잖아요."

이 같은 공기통의 폭발력은 약 500톤. 수류탄보다 더 큰 위력을 갖고 있지만, 아무런 안전장치도 없습니다.

<녹취> 가스공사 : "200kg의 압력으로 충전을 하고 있으니까 굉장한 압력이죠. 굉장히 위험한 게 사실입니다."

이 때문에 압력 10kg 이상의 압축공기는 안전성이 확인된 합법 시설에서만 충전하도록 돼 있습니다.

그러나 방호벽 등 합법적인 충전 시설을 갖춘 곳은 전국에 고작 11곳뿐입니다.

더구나, 사설 충전 업체는 관련 보험에 가입할 수 없어 사고가 나도 보상을 받기 힘듭니다.

통영시는 전국 최초로 압축공기 불법 충전업체 3곳을 적발해 경찰에 형사 고발하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단속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진정은입니다.
  • 압축 공기 불법 충전, 사고 위험 노출
    • 입력 2011-09-15 14:02:33
    뉴스 12
<앵커 멘트>

스킨스쿠버 등 바닷속 작업중에도 숨을 쉴 수 있도록 한 장비가 `압축 공기통'인데요.

사람의 목숨과 직결된 `공기통'의 충전 업체 대부분이 불법으로 운영되고 있어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진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5월 전북 군산 앞바다에서 공기통을 메고 잠수했던 해녀 두 명이 불과 15분 만에 숨졌습니다.

사망 원인은 일산화탄소 중독.

공기통을 충전할 때 낡은 압축기에서 새어나온 일산화탄소가 산소와 함께 주입돼 해녀들이 이를 마시고 숨진 것입니다.

통영의 한 스킨스쿠버 업체입니다.

낡은 압축기로, 공기통 3개를 동시에 충전하고 있습니다.

군산 해녀 사고처럼 일산화탄소 등 독성 기체가 공기통으로 들어가더라도 전혀 알 길이 없습니다.

<녹취> 직원 : "스킨스쿠버 가게에 가면 다 있습니다. 일일이 있는 집에서 충전을 해올 수 없잖아요."

이 같은 공기통의 폭발력은 약 500톤. 수류탄보다 더 큰 위력을 갖고 있지만, 아무런 안전장치도 없습니다.

<녹취> 가스공사 : "200kg의 압력으로 충전을 하고 있으니까 굉장한 압력이죠. 굉장히 위험한 게 사실입니다."

이 때문에 압력 10kg 이상의 압축공기는 안전성이 확인된 합법 시설에서만 충전하도록 돼 있습니다.

그러나 방호벽 등 합법적인 충전 시설을 갖춘 곳은 전국에 고작 11곳뿐입니다.

더구나, 사설 충전 업체는 관련 보험에 가입할 수 없어 사고가 나도 보상을 받기 힘듭니다.

통영시는 전국 최초로 압축공기 불법 충전업체 3곳을 적발해 경찰에 형사 고발하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단속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진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