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블래터 FIFA 회장, 조기 사임설 일축
입력 2011.09.15 (14:37) 연합뉴스
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최근 불거진 자신의 조기 사임설을 일축하고 나섰다.

블래터 회장은 15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에게 FIFA 회장직을 넘긴다는 소문은 완전히 난센스"라며 "내가 4년 임기를 끝내지 않고 중도에 그만둔다는 것은 터무니 없는 얘기"라고 밝혔다.

블래터 회장의 조기 사임설은 내주 예정된 'UEFA 전략 회의'를 앞두고 14일부터 일부 외국 언론 매체를 통해 퍼졌다.

UEFA에 가맹된 53개국이 참가하는 이번 회의에서는 2022년 월드컵 개최 투표를 둘러싸고 벌어진 뇌물 스캔들 이후의 FIFA 운영 방안에 대한 토론이 벌어질 예정이다.

이런 배경에서 블래터 회장이 스캔들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면서 그 뒤를 플라티니 회장이 대신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 블래터 FIFA 회장, 조기 사임설 일축
    • 입력 2011-09-15 14:37:09
    연합뉴스
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최근 불거진 자신의 조기 사임설을 일축하고 나섰다.

블래터 회장은 15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셸 플라티니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에게 FIFA 회장직을 넘긴다는 소문은 완전히 난센스"라며 "내가 4년 임기를 끝내지 않고 중도에 그만둔다는 것은 터무니 없는 얘기"라고 밝혔다.

블래터 회장의 조기 사임설은 내주 예정된 'UEFA 전략 회의'를 앞두고 14일부터 일부 외국 언론 매체를 통해 퍼졌다.

UEFA에 가맹된 53개국이 참가하는 이번 회의에서는 2022년 월드컵 개최 투표를 둘러싸고 벌어진 뇌물 스캔들 이후의 FIFA 운영 방안에 대한 토론이 벌어질 예정이다.

이런 배경에서 블래터 회장이 스캔들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면서 그 뒤를 플라티니 회장이 대신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