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구 영웅’ 최동원 빈소, 각계 조문 행렬
입력 2011.09.15 (17:24) 수정 2011.09.15 (20:36) 연합뉴스
한국 프로야구의 초창기를 수놓은 ’불세출의 투수’ 고(故) 최동원의 빈소에는 15일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별세 이틀째인 이날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구본능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는 "생각지도 못한 젊은 후배가 먼저 가서 할 말이 없다"며 애도했다.



고인이 오랫동안 몸담았던 고향 팀인 롯데 자이언츠의 장병수 사장도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하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롯데에서는 박정태 2군 감독과 2군 선수단이 이날 합동으로 상경해 조문했다.



이 밖에 고인이 현역에서 은퇴한 뒤 코치로 몸담았던 한화 이글스의 정승진 사장과 이경재 전 사장, 노재덕 단장 등이 조문행렬에 동참했고, 두산 베어스의 김승영 사장과 삼성 라이온즈 송삼봉 단장, SK 와이번스 민경삼 단장 등이 구단 수뇌부와 함께 빈소를 찾았다.



고인과 한국시리즈 우승을 합작했던 강병철 전 감독, 김용희 SK 2군 감독 등 야구인들의 추모 발길도 이어졌다.



정치권에서는 정몽준 한나라당 전 대표가 먼저 빈소를 찾았고, 김정권 한나라당 사무총장도 조문객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고인과 동서지간인 김 사무총장은 "평소에도 자존심과 승리욕이 강한 분이었다"고 추억했다.



고인의 경남고 선배인 박희태 국회의장도 빈소에 들러 "하늘에서도 명투수, 명선수로 남길 바란다"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장례식장을 찾아 한국 체육의 큰 별이 진 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정 장관은 "고인이 국민에게 즐거움과 꿈을 심어준 만큼 훈장을 추서하는 방안을 검토해 보자고 했다"면서 "선례가 없어 기준을 잡기 어려운데 시간을 두고 고민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고인이 현역에서 은퇴하고 나서 1991년 지방선거 때 같은 민주당 소속으로 부산에서 출마했던 기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또 이명박 대통령과 김영삼 전 대통령, 김두관 경남도지사 등은 빈소에 화환을 보내 애도의 뜻을 전달했다.



고인과 선동열 전 삼성 감독이 현역 시절 벌인 ’라이벌전’을 주제로 한 영화 ’퍼펙트 게임’에 출연하는 조승우와 양동근도 조문 행렬에 동참했다.



개인적인 인연이 없는 일반인 팬 중에도 빈소를 찾아와 ’야구 영웅’에게 작별 인사를 건네는 사람이 눈에 띄었다.
  • ‘야구 영웅’ 최동원 빈소, 각계 조문 행렬
    • 입력 2011-09-15 17:24:33
    • 수정2011-09-15 20:36:09
    연합뉴스
한국 프로야구의 초창기를 수놓은 ’불세출의 투수’ 고(故) 최동원의 빈소에는 15일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별세 이틀째인 이날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은 구본능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는 "생각지도 못한 젊은 후배가 먼저 가서 할 말이 없다"며 애도했다.



고인이 오랫동안 몸담았던 고향 팀인 롯데 자이언츠의 장병수 사장도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하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롯데에서는 박정태 2군 감독과 2군 선수단이 이날 합동으로 상경해 조문했다.



이 밖에 고인이 현역에서 은퇴한 뒤 코치로 몸담았던 한화 이글스의 정승진 사장과 이경재 전 사장, 노재덕 단장 등이 조문행렬에 동참했고, 두산 베어스의 김승영 사장과 삼성 라이온즈 송삼봉 단장, SK 와이번스 민경삼 단장 등이 구단 수뇌부와 함께 빈소를 찾았다.



고인과 한국시리즈 우승을 합작했던 강병철 전 감독, 김용희 SK 2군 감독 등 야구인들의 추모 발길도 이어졌다.



정치권에서는 정몽준 한나라당 전 대표가 먼저 빈소를 찾았고, 김정권 한나라당 사무총장도 조문객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고인과 동서지간인 김 사무총장은 "평소에도 자존심과 승리욕이 강한 분이었다"고 추억했다.



고인의 경남고 선배인 박희태 국회의장도 빈소에 들러 "하늘에서도 명투수, 명선수로 남길 바란다"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장례식장을 찾아 한국 체육의 큰 별이 진 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정 장관은 "고인이 국민에게 즐거움과 꿈을 심어준 만큼 훈장을 추서하는 방안을 검토해 보자고 했다"면서 "선례가 없어 기준을 잡기 어려운데 시간을 두고 고민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고인이 현역에서 은퇴하고 나서 1991년 지방선거 때 같은 민주당 소속으로 부산에서 출마했던 기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또 이명박 대통령과 김영삼 전 대통령, 김두관 경남도지사 등은 빈소에 화환을 보내 애도의 뜻을 전달했다.



고인과 선동열 전 삼성 감독이 현역 시절 벌인 ’라이벌전’을 주제로 한 영화 ’퍼펙트 게임’에 출연하는 조승우와 양동근도 조문 행렬에 동참했다.



개인적인 인연이 없는 일반인 팬 중에도 빈소를 찾아와 ’야구 영웅’에게 작별 인사를 건네는 사람이 눈에 띄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