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佛 정상, 리비아 트리폴리 방문
입력 2011.09.15 (19:07) 수정 2011.09.15 (23:43) 국제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와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이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를 공식 방문했습니다.

두 정상은 무스타파 압델 잘릴 국가과도위원회 위원장과 함께한 기자회견에서 리비아인이 이끄는 자유·민주 국가로의 이행 과정을 지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또 리비아 사태가 끝날 때까지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나토의 임무를 계속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의 방문은 국가 과도위원회(NTC)에 대한 영국과 프랑스의 지지 의사를 표시함으로써 '포스트 카다피' 시대의 발언권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또 영국과 프랑스가 주도한 나토의 리비아 공습이 성공적이었음을 과시하고 NTC와 우호 관계를 구축해 리비아 자원 쟁탈전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려는 의도도 깔린 것으로 보입니다.
  • 英·佛 정상, 리비아 트리폴리 방문
    • 입력 2011-09-15 19:07:58
    • 수정2011-09-15 23:43:23
    국제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와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이 리비아 수도 트리폴리를 공식 방문했습니다.

두 정상은 무스타파 압델 잘릴 국가과도위원회 위원장과 함께한 기자회견에서 리비아인이 이끄는 자유·민주 국가로의 이행 과정을 지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또 리비아 사태가 끝날 때까지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나토의 임무를 계속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의 방문은 국가 과도위원회(NTC)에 대한 영국과 프랑스의 지지 의사를 표시함으로써 '포스트 카다피' 시대의 발언권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또 영국과 프랑스가 주도한 나토의 리비아 공습이 성공적이었음을 과시하고 NTC와 우호 관계를 구축해 리비아 자원 쟁탈전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려는 의도도 깔린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