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정부교도소 40대 재소자 목 졸려 숨져
입력 2011.09.15 (19:47) 사회
교도소 재소자가 끈으로 목이 졸린 채 발견된 뒤 숨져 경찰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경기도 의정부경찰서는 어제 낮 12시 반쯤 의정부 교소도 감방에서 재소자 44살 이 모씨가 끈으로 목이 졸린 채 의식을 잃고 쓰러져 곧바로 병원으로 옮겼지만 10여 시간 만에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동료 재소자는 숨진 이 씨가 화장실 청소용 고무장갑을 머리에 뒤집어쓰고 끈으로 목이 졸린 채 쓰러져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교도관 등을 상대로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 의정부교도소 40대 재소자 목 졸려 숨져
    • 입력 2011-09-15 19:47:59
    사회
교도소 재소자가 끈으로 목이 졸린 채 발견된 뒤 숨져 경찰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경기도 의정부경찰서는 어제 낮 12시 반쯤 의정부 교소도 감방에서 재소자 44살 이 모씨가 끈으로 목이 졸린 채 의식을 잃고 쓰러져 곧바로 병원으로 옮겼지만 10여 시간 만에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동료 재소자는 숨진 이 씨가 화장실 청소용 고무장갑을 머리에 뒤집어쓰고 끈으로 목이 졸린 채 쓰러져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교도관 등을 상대로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