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상 초유 대규모 정전…전국 피해 속출
입력 2011.09.15 (23:5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오후 전국적으로 갑작스럽게 대규모 정전사태가 일어났습니다.

초가을 늦더위로 전력수요가 급증해 생긴 일이라는데 예고 없는 정전에 시민들은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사회부 취재기자와 함께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손은혜 기자.

<질문> 대규모 정전으로 도심 곳곳에서 시민들이 많이 당황했겠군요?

<답변>

네, 갑자기 전기가 끊기면서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사건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자영업자들은 물론이고, 무방비로 건물안에 있던 시민들도 크게 놀랐습니다.

횟집 주인들은 수조 속 물고기를 살리기 위해 바가지와 고무관을 이용해 연신 물을 부어 넣어야 했습니다.

주유소도 장사에 차질을 빚었습니다.

주유기 작동이 멈추자, 직원들은 연신 죄송하다는 말로 손님들을 돌려보내야 했습니다.

불이 꺼진 마트엔 손님들의 발길이 뚝 끊겼고 카드 결재와 현금영수증 발행이 중단된 상점도 속출했습니다.

멈춰버린 냉장고 안에서 식재료가 녹고 있는 데다, 컴컴한 매장에선 아무 일도 할 수 없어 상인들은 곤란을 겪었습니다.

<인터뷰>배미영(상인): "식사하던 손님도 나가고 저녁 장사 준비도 해야하는 데 전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승강기 구조 요청도 잇따랐습니다.

갑자기 승강기 불이 꺼지면서 승강기 작동이 멈춰버렸기 때문입니다.

오늘 오후 3시부터 119에 접수된 승강기 구조 요청은 전국적으로 수천여건에 이르렀습니다.

<질문> 공공기관들도 업무 차질을 피할 수 없었죠?

<답변>

네, 그렇습니다.

도로 위에서 신호등 작동이 멈추면서 시내 도로가 아수라장이 되는가하면, 병원과 군청 등에서도 업무에 차질이 빚어졌습니다.

도로 위에서는 경찰이 나서서 수신호로 교통을 통제했지만 도로는 위험천만 그 자체였습니다.

대규모 정전으로 대학들의 수시모집 원서접수 일정에도 차질이 빚어졌습니다.

경기대와 국민대 등 전국 25개 대학이 수시모집 일정을 연장했습니다.

신촌에 있는 한 병원에서도 30여분 동안 정전이 되는 바람에 병원은 전 직원이 나서 지원에 나섰지만, 업무 차질을 피할 수는 없었습니다.

<인터뷰> 노종원(00병원 기획실장): "모든 환자들이 대기하고 있다가 돌아가기도 했고.. 엑셀 가동이 멈추는 등 큰 타격이 있었습니다."

예고 없는 정전에 공공기관 업무가 일시 마비되면서 오늘 하루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질문> 지금은 전력 수급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나요?

<답변>

네, 한전은 오늘 오후 8시쯤부터 전기 공급이 정상화됐다고 밝혔습니다.

사상 처음인 순환 정전이 모든 지역에서 끝났다는 겁니다.

순환 정전은 예비 전력이 최소 기준인 400만 킬로와트 이하로 떨어지면 자체 매뉴얼에 따라 전력 공급을 차단하는 조치입니다.

한전은 오늘 오후 3시부터 30분 단위로 지역별로 순환 정전을 시행해 제주를 제외한 전국에서 최악의 정전 사태가 일어났습니다.

이렇게 전력 소비자들에게 예고 없이 순환 정전이 실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질문> 한여름,한겨울에도 없었던 대규모 정전, 무엇이 문제였습니까?

<답변>

네, 한마디로 한전이 수요예측에 실패했기 때문입니다.

한전과 발전소에서는 여름철이 지났다고 보고 정비를 위해 전체 발전소의 11% 정도 되는 23개 발전소의 가동을 멈췄습니다.

하지만 오늘 오후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전력 수요가 6700만 킬로와트까지 급증했습니다.

지난달 31일 기록한 7200만 킬로와트에 훨씬 못미치는 전력 수요였지만, 발전량이 모자라다 보니 대규모 정전을 피할 수 없었습니다.

결국 가을 늦더위가 예견된 상황에서 전력 수급 조절이 실패하면서 초유의 정전사태를 빚게 된 셈입니다.

오늘 정전사태와 관련해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은 전력수급 상황이 급변할 것을 예측하지 못해 국민 여러분께 큰 불편을 끼쳐드리게 됐다며 사과했습니다.
  • 사상 초유 대규모 정전…전국 피해 속출
    • 입력 2011-09-15 23:52:38
    뉴스라인
<앵커 멘트>

오늘 오후 전국적으로 갑작스럽게 대규모 정전사태가 일어났습니다.

초가을 늦더위로 전력수요가 급증해 생긴 일이라는데 예고 없는 정전에 시민들은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사회부 취재기자와 함께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손은혜 기자.

<질문> 대규모 정전으로 도심 곳곳에서 시민들이 많이 당황했겠군요?

<답변>

네, 갑자기 전기가 끊기면서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사건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자영업자들은 물론이고, 무방비로 건물안에 있던 시민들도 크게 놀랐습니다.

횟집 주인들은 수조 속 물고기를 살리기 위해 바가지와 고무관을 이용해 연신 물을 부어 넣어야 했습니다.

주유소도 장사에 차질을 빚었습니다.

주유기 작동이 멈추자, 직원들은 연신 죄송하다는 말로 손님들을 돌려보내야 했습니다.

불이 꺼진 마트엔 손님들의 발길이 뚝 끊겼고 카드 결재와 현금영수증 발행이 중단된 상점도 속출했습니다.

멈춰버린 냉장고 안에서 식재료가 녹고 있는 데다, 컴컴한 매장에선 아무 일도 할 수 없어 상인들은 곤란을 겪었습니다.

<인터뷰>배미영(상인): "식사하던 손님도 나가고 저녁 장사 준비도 해야하는 데 전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승강기 구조 요청도 잇따랐습니다.

갑자기 승강기 불이 꺼지면서 승강기 작동이 멈춰버렸기 때문입니다.

오늘 오후 3시부터 119에 접수된 승강기 구조 요청은 전국적으로 수천여건에 이르렀습니다.

<질문> 공공기관들도 업무 차질을 피할 수 없었죠?

<답변>

네, 그렇습니다.

도로 위에서 신호등 작동이 멈추면서 시내 도로가 아수라장이 되는가하면, 병원과 군청 등에서도 업무에 차질이 빚어졌습니다.

도로 위에서는 경찰이 나서서 수신호로 교통을 통제했지만 도로는 위험천만 그 자체였습니다.

대규모 정전으로 대학들의 수시모집 원서접수 일정에도 차질이 빚어졌습니다.

경기대와 국민대 등 전국 25개 대학이 수시모집 일정을 연장했습니다.

신촌에 있는 한 병원에서도 30여분 동안 정전이 되는 바람에 병원은 전 직원이 나서 지원에 나섰지만, 업무 차질을 피할 수는 없었습니다.

<인터뷰> 노종원(00병원 기획실장): "모든 환자들이 대기하고 있다가 돌아가기도 했고.. 엑셀 가동이 멈추는 등 큰 타격이 있었습니다."

예고 없는 정전에 공공기관 업무가 일시 마비되면서 오늘 하루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질문> 지금은 전력 수급이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나요?

<답변>

네, 한전은 오늘 오후 8시쯤부터 전기 공급이 정상화됐다고 밝혔습니다.

사상 처음인 순환 정전이 모든 지역에서 끝났다는 겁니다.

순환 정전은 예비 전력이 최소 기준인 400만 킬로와트 이하로 떨어지면 자체 매뉴얼에 따라 전력 공급을 차단하는 조치입니다.

한전은 오늘 오후 3시부터 30분 단위로 지역별로 순환 정전을 시행해 제주를 제외한 전국에서 최악의 정전 사태가 일어났습니다.

이렇게 전력 소비자들에게 예고 없이 순환 정전이 실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질문> 한여름,한겨울에도 없었던 대규모 정전, 무엇이 문제였습니까?

<답변>

네, 한마디로 한전이 수요예측에 실패했기 때문입니다.

한전과 발전소에서는 여름철이 지났다고 보고 정비를 위해 전체 발전소의 11% 정도 되는 23개 발전소의 가동을 멈췄습니다.

하지만 오늘 오후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전력 수요가 6700만 킬로와트까지 급증했습니다.

지난달 31일 기록한 7200만 킬로와트에 훨씬 못미치는 전력 수요였지만, 발전량이 모자라다 보니 대규모 정전을 피할 수 없었습니다.

결국 가을 늦더위가 예견된 상황에서 전력 수급 조절이 실패하면서 초유의 정전사태를 빚게 된 셈입니다.

오늘 정전사태와 관련해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은 전력수급 상황이 급변할 것을 예측하지 못해 국민 여러분께 큰 불편을 끼쳐드리게 됐다며 사과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