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YT “오바마 지지도 43%…경제정책 지지 34% 그쳐”
입력 2011.09.18 (06:56)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 수준인 43%를 기록했습니다.

뉴욕타임스와 CBS 방송이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미국 성인 남녀 천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오바마 국정운영 지지도가 이 신문 조사에서 가장 낮은 43%를 기록했습니다.

미국의 최대 당면 현안으로는 고용과 경제를 꼽은 응답이 과반을 차지했으며 오바마의 경제운용에 대한 지지도는 34%에 머물렀습니다.

또 미국 경제가 이중 침체에 빠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48%가 '그렇다'고 답한 반면 아니라는 응답은 39%에 그쳤습니다.

높은 실업률이 2년 이상 지속될 것이라는 응답은 31%에 달했고 미국이 나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72%로 긍정적인 전망을 압도했습니다.
  • NYT “오바마 지지도 43%…경제정책 지지 34% 그쳐”
    • 입력 2011-09-18 06:56:26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 수준인 43%를 기록했습니다.

뉴욕타임스와 CBS 방송이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미국 성인 남녀 천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오바마 국정운영 지지도가 이 신문 조사에서 가장 낮은 43%를 기록했습니다.

미국의 최대 당면 현안으로는 고용과 경제를 꼽은 응답이 과반을 차지했으며 오바마의 경제운용에 대한 지지도는 34%에 머물렀습니다.

또 미국 경제가 이중 침체에 빠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48%가 '그렇다'고 답한 반면 아니라는 응답은 39%에 그쳤습니다.

높은 실업률이 2년 이상 지속될 것이라는 응답은 31%에 달했고 미국이 나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72%로 긍정적인 전망을 압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