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 부자 증세 위한 ‘버핏세’ 제안
입력 2011.09.18 (10:05) 국제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내일 재정 적자 감축 방안의 하나로 연간 100만 달러, 우리 돈으로 11억 원 이상 버는 부자들에게 '최저한도 세율'을 적용하는 것을 제안할 예정이라고 뉴욕타임스가 어제자로 보도했습니다.

이번에 오바마 대통령이 내놓을 '최저한도 세율'은 부유층에 적용되는 세율이 오히려 중산층보다 적다는 지적에 따라 부유층에 대한 세율의 최저선을 조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번 세금안은 부자증세를 촉구한 저명한 투자자인 워런 버핏의 이름을 따 버핏세로 부를 예정입니다.

하지만 공화당은 부유층 증세는 투자 위축을 유발할 것이라며 강력히 반대하고 있어 공화당이 입장을 굽히지 않는 한 오바마 대통령의 이번 제안이 현실화될 가능성은 작다고 뉴욕타임즈는 전망했습니다.
  • 오바마, 부자 증세 위한 ‘버핏세’ 제안
    • 입력 2011-09-18 10:05:40
    국제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내일 재정 적자 감축 방안의 하나로 연간 100만 달러, 우리 돈으로 11억 원 이상 버는 부자들에게 '최저한도 세율'을 적용하는 것을 제안할 예정이라고 뉴욕타임스가 어제자로 보도했습니다.

이번에 오바마 대통령이 내놓을 '최저한도 세율'은 부유층에 적용되는 세율이 오히려 중산층보다 적다는 지적에 따라 부유층에 대한 세율의 최저선을 조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번 세금안은 부자증세를 촉구한 저명한 투자자인 워런 버핏의 이름을 따 버핏세로 부를 예정입니다.

하지만 공화당은 부유층 증세는 투자 위축을 유발할 것이라며 강력히 반대하고 있어 공화당이 입장을 굽히지 않는 한 오바마 대통령의 이번 제안이 현실화될 가능성은 작다고 뉴욕타임즈는 전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