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력 제한 철폐, 고졸자 채용에 역효과”
입력 2011.09.18 (12:0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정부가 고졸자들의 공공기관 채용 확대를 위해 입사지원서 학력란을 삭제하겠다고 밝혔는데요,

학력을 제한하지 않는 공개 채용이 오히려 고졸자 채용에 역효과를 보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윤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재 대부분 공공기관은 학력 제한을 두지 않는 공개 채용 방식을 택하고 있습니다.

지난 2005년부터 어학 능력과 자격증, 경력을 보는 서류 심사와 필기 시험을 통해 직원을 채용하고 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그러나, 학력을 제한하지 않는 방식이 오히려 고졸자가 극소수만 채용되는 부작용을 낳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회에 제출한 국정 감사 자료를 보면 22개 주요 공공기관 정규직에 고졸자가 채용되는 비율은 지난 2008년 6.3%에서 2009년 4.4%로, 지난해에는 3%로 2년새 절반 가까이 줄었습니다.

이에 대해 기재부는 학력 제한을 두지 않은 공개 채용으로 오히려 고졸자가 수행하기 적합한 업무에도 대졸자가 하향 취업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무조건적인 대학 진학 풍토에 따른 급격한 학력 인플레와 고졸자에 대한 음성적 차별 행위도 여전해 고졸자의 공공 기관 채용이 오히려 줄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이와함께 전체 공공기관의 비정규직 근로자가 4만6천 명에 육박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6월말 현재 전체 285개 공공기관에서 근무하는 비정규직은 4만5천9백77명으로 지난해 말보다 12.3%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뉴스 이윤희입니다.
  • “학력 제한 철폐, 고졸자 채용에 역효과”
    • 입력 2011-09-18 12:08:35
    뉴스 12
<앵커 멘트>

최근 정부가 고졸자들의 공공기관 채용 확대를 위해 입사지원서 학력란을 삭제하겠다고 밝혔는데요,

학력을 제한하지 않는 공개 채용이 오히려 고졸자 채용에 역효과를 보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윤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재 대부분 공공기관은 학력 제한을 두지 않는 공개 채용 방식을 택하고 있습니다.

지난 2005년부터 어학 능력과 자격증, 경력을 보는 서류 심사와 필기 시험을 통해 직원을 채용하고 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그러나, 학력을 제한하지 않는 방식이 오히려 고졸자가 극소수만 채용되는 부작용을 낳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회에 제출한 국정 감사 자료를 보면 22개 주요 공공기관 정규직에 고졸자가 채용되는 비율은 지난 2008년 6.3%에서 2009년 4.4%로, 지난해에는 3%로 2년새 절반 가까이 줄었습니다.

이에 대해 기재부는 학력 제한을 두지 않은 공개 채용으로 오히려 고졸자가 수행하기 적합한 업무에도 대졸자가 하향 취업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무조건적인 대학 진학 풍토에 따른 급격한 학력 인플레와 고졸자에 대한 음성적 차별 행위도 여전해 고졸자의 공공 기관 채용이 오히려 줄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이와함께 전체 공공기관의 비정규직 근로자가 4만6천 명에 육박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6월말 현재 전체 285개 공공기관에서 근무하는 비정규직은 4만5천9백77명으로 지난해 말보다 12.3%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뉴스 이윤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