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10ㆍ26 재·보궐 선거
이석연 “한나라 선출후보 본선 경쟁력 없어”
입력 2011.09.18 (12:10) 수정 2011.09.18 (14:58) 정치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범여권 후보로 거론되는 이석연 전 법제처장은 어떤 방식으로든 한나라당 내에서 선출되는 후보는 본선에서 이길 경쟁력과 시민을 설득할 경쟁력을 갖지 못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석연 전 처장은 오늘 KBS와 전화통화에서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당 대 당 대결이라는 전통적 틀에서 이미 벗어났고 정당을 포괄한 시민사회 세력 간 대결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전 처장은 범야권 후보통합 방식이 이미 국민들로부터 공감과 지지를 얻고 있다며 많은 국민이 공감한다면 그것이 합리적인 제도고 그 방법을 수용하는 것은 따라하기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 전 법제처장은 시민사회 단체 관계자들과 논의한 뒤 이번 주 안에는 출마 여부와 시기를 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이석연 “한나라 선출후보 본선 경쟁력 없어”
    • 입력 2011-09-18 12:10:26
    • 수정2011-09-18 14:58:11
    정치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범여권 후보로 거론되는 이석연 전 법제처장은 어떤 방식으로든 한나라당 내에서 선출되는 후보는 본선에서 이길 경쟁력과 시민을 설득할 경쟁력을 갖지 못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석연 전 처장은 오늘 KBS와 전화통화에서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당 대 당 대결이라는 전통적 틀에서 이미 벗어났고 정당을 포괄한 시민사회 세력 간 대결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전 처장은 범야권 후보통합 방식이 이미 국민들로부터 공감과 지지를 얻고 있다며 많은 국민이 공감한다면 그것이 합리적인 제도고 그 방법을 수용하는 것은 따라하기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 전 법제처장은 시민사회 단체 관계자들과 논의한 뒤 이번 주 안에는 출마 여부와 시기를 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