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인용품 23억 원 어치 밀수입 일당 입건
입력 2011.09.18 (14:27) 경제
인천공항 세관은 성인용품 23억 원어치를 밀수입한 혐의로 54살 김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40살 박모 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김 씨 등은 지난 2008년 5월부터 최근까지 2백여 차례에 걸쳐 일본에서 성기능 개선제 등 성인용품 13만 8천여 개, 시가 23억 원어치를 밀수입해 인터넷 등에서 유통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세관 조사 결과, 이들은 무허가 성인용품을 화장품으로 속여 들여오는 방식으로 통관 절차를 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성인용품 23억 원 어치 밀수입 일당 입건
    • 입력 2011-09-18 14:27:49
    경제
인천공항 세관은 성인용품 23억 원어치를 밀수입한 혐의로 54살 김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40살 박모 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김 씨 등은 지난 2008년 5월부터 최근까지 2백여 차례에 걸쳐 일본에서 성기능 개선제 등 성인용품 13만 8천여 개, 시가 23억 원어치를 밀수입해 인터넷 등에서 유통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세관 조사 결과, 이들은 무허가 성인용품을 화장품으로 속여 들여오는 방식으로 통관 절차를 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