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중앙은행, 모든 수단 동원 유로존 파국 막아야”
입력 2011.09.21 (06:03) 국제
프랑스 일간지인 르 몽드는 유로화를 사용하는 유로존의 파국을 막고 그리스 채무 조정의 영향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ECB, 즉 유럽중앙은행이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르몽드는 그리스에 대한 채무 조정은 단기적으로 유럽중앙은행만이 불을 끌 수 있는 수단을 가졌다면서 유럽연합이 수준 높은 연방주의를 필요로 한다면 단기적으로 유럽중앙은행이 국채를 많이 사들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국가부채 문제와 은행 문제를 분리하려는 시도는 실패할 것이며, 이렇게 되면 현상 유지도 불가능해지고 유로존의 폭발을 가져올 수 있다고 이 신문은 경고했습니다.
  • “유럽중앙은행, 모든 수단 동원 유로존 파국 막아야”
    • 입력 2011-09-21 06:03:10
    국제
프랑스 일간지인 르 몽드는 유로화를 사용하는 유로존의 파국을 막고 그리스 채무 조정의 영향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ECB, 즉 유럽중앙은행이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르몽드는 그리스에 대한 채무 조정은 단기적으로 유럽중앙은행만이 불을 끌 수 있는 수단을 가졌다면서 유럽연합이 수준 높은 연방주의를 필요로 한다면 단기적으로 유럽중앙은행이 국채를 많이 사들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국가부채 문제와 은행 문제를 분리하려는 시도는 실패할 것이며, 이렇게 되면 현상 유지도 불가능해지고 유로존의 폭발을 가져올 수 있다고 이 신문은 경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