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7개 저축은행 영업정지
분양 사기 사업에 저축은행들 공동 불법 대출
입력 2011.09.21 (06:16) 수정 2011.09.21 (09:59) 경제
영업정지 저축은행들이 분양사기 사업장에 공동으로 불법대출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금융감독원은 경기도 일산의 고양종합터미널 건설 사업에 제일저축은행과 에이스저축은행이 함께 6천억 원 이상 불법대출한 것을 적발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고양터미널 건설에는 지난 2002년부터 제일저축은행이 천600억 원, 에이스저축은행이 4천500억 원을 대출했습니다.

금감원 경영진단에 따른 이 사업의 회수예상 감정가는 천400억 원에 그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저축은행은 고양터미널 사업에 모두 16차례에 걸쳐 대출을 승인했고 제3자를 통한 차명대출로 동일인 대출 한도 규정을 어기는 등 불법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저축은행 측은 법무법인을 통해 금감원에 질의한 결과 한도초과 대출을 해도 문제 삼지 않을 것이라는 대답을 들었기 때문에 대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금감원 고위 관계자는 그러나 금감원이 불법 행위를 승인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를 부인했습니다.
  • 분양 사기 사업에 저축은행들 공동 불법 대출
    • 입력 2011-09-21 06:16:21
    • 수정2011-09-21 09:59:32
    경제
영업정지 저축은행들이 분양사기 사업장에 공동으로 불법대출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금융감독원은 경기도 일산의 고양종합터미널 건설 사업에 제일저축은행과 에이스저축은행이 함께 6천억 원 이상 불법대출한 것을 적발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고양터미널 건설에는 지난 2002년부터 제일저축은행이 천600억 원, 에이스저축은행이 4천500억 원을 대출했습니다.

금감원 경영진단에 따른 이 사업의 회수예상 감정가는 천400억 원에 그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저축은행은 고양터미널 사업에 모두 16차례에 걸쳐 대출을 승인했고 제3자를 통한 차명대출로 동일인 대출 한도 규정을 어기는 등 불법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저축은행 측은 법무법인을 통해 금감원에 질의한 결과 한도초과 대출을 해도 문제 삼지 않을 것이라는 대답을 들었기 때문에 대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금감원 고위 관계자는 그러나 금감원이 불법 행위를 승인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를 부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