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남에 ‘반의 반값 아파트’ 다음 달 공급
입력 2011.09.21 (06:46) 수정 2011.09.21 (09:2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셋값 불안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반의 반값 아파트'라 불리우는 토지임대부 아파트가 다음달부터 서울에서 공급됩니다.

무주택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자세한 내용을, 김원장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보금자리 아파트가 들어서고 있는 서울 서초 우면지구입니다.

이곳에는 '반의 반값 아파트'인 토지임대부 아파트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토지소유권은 LH가 갖고 건물만 분양받는 형식으로, 모두 358가구를 다음달부터 공급합니다.

한번 분양받으면 40년 동안 거주할 수 있고, 분양 5년 뒤엔 전매도 가능합니다.

<인터뷰>서창원(LH 보금자리공급부 부장): "40년 뒤에도 건물이 튼튼하면 계속 거주할 수 있고, 재건축하더라도 입주권이 우선 제공됩니다."

토지임대부 아파트는 땅을 사지 않고, 아파트 건물만 분양받기 때문에 당연히 분양가가 크게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주변 아파트 시세는 3.3제곱미터당 2천5백만 원 수준.

보금자리주택의 분양가는 천 50만 원 정도지만, 토지임대부 아파트는 700만 원 정도가 될 전망입니다.

그야말로 반의 반값 아파트입니다.

단, 땅을 빌려 쓰는데 따른 월 임대료 30만원 가량을 부담해야 합니다.

청약통장을 가진 무주택 세대주라면 누구나 청약이 가능합니다.

<인터뷰>이종아(KB 금융지주 박사): "주변 전세 시세보다도 싸고, 무엇보다 집을 소유하기보다 거주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어서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보입니다."

LH는 내년 초에는 강남 보금자리 지구에 414가구를 추가 공급합니다.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 강남에 ‘반의 반값 아파트’ 다음 달 공급
    • 입력 2011-09-21 06:46:52
    • 수정2011-09-21 09:24:5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전셋값 불안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반의 반값 아파트'라 불리우는 토지임대부 아파트가 다음달부터 서울에서 공급됩니다.

무주택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자세한 내용을, 김원장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보금자리 아파트가 들어서고 있는 서울 서초 우면지구입니다.

이곳에는 '반의 반값 아파트'인 토지임대부 아파트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토지소유권은 LH가 갖고 건물만 분양받는 형식으로, 모두 358가구를 다음달부터 공급합니다.

한번 분양받으면 40년 동안 거주할 수 있고, 분양 5년 뒤엔 전매도 가능합니다.

<인터뷰>서창원(LH 보금자리공급부 부장): "40년 뒤에도 건물이 튼튼하면 계속 거주할 수 있고, 재건축하더라도 입주권이 우선 제공됩니다."

토지임대부 아파트는 땅을 사지 않고, 아파트 건물만 분양받기 때문에 당연히 분양가가 크게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주변 아파트 시세는 3.3제곱미터당 2천5백만 원 수준.

보금자리주택의 분양가는 천 50만 원 정도지만, 토지임대부 아파트는 700만 원 정도가 될 전망입니다.

그야말로 반의 반값 아파트입니다.

단, 땅을 빌려 쓰는데 따른 월 임대료 30만원 가량을 부담해야 합니다.

청약통장을 가진 무주택 세대주라면 누구나 청약이 가능합니다.

<인터뷰>이종아(KB 금융지주 박사): "주변 전세 시세보다도 싸고, 무엇보다 집을 소유하기보다 거주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어서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보입니다."

LH는 내년 초에는 강남 보금자리 지구에 414가구를 추가 공급합니다.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