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뇨병, 모든 형태 치매 위험 높아”
입력 2011.09.21 (12:34) 연합뉴스
당뇨병이 치매와 연관이 있다는 또 하나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규슈(九州) 대학의 기요하라 유타카 박사는 60세 이상 당뇨병 환자는 혈당이 정상인 사람보다 노인성 치매(알츠하이머병)를 포함, 모든 형태의 치매가 발생할 위험이 74%나 높다는 사실이 장기간의 조사 결과에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요하라 박사는 1988년 60세 이상 남녀 1천17명을 대상으로 당뇨병 또는 당뇨병 전단계 여부를 조사한 뒤 2003년까지 15년 동안 지켜본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한 것으로 미국의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인터넷판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노인성 치매 발생률은 당뇨병 환자가 보통사람보다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혈당 수치가 당뇨병 전단계에 해당하는 사람들도 모든 형태의 치매와 노인성 치매 위험이 각각 35%, 60% 높았다.

기요하라 박사는 연령, 체중, 생활습관 같은 다른 치매 위험요인들을 고려했지만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면서 이는 당뇨병이 치매의 중요한 위험요인임을 확인해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미국 알츠하이머병학회의 히서 스나이더 박사는 당뇨병이 치매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논문은 전에도 발표된 일이 있지만 이번 연구 결과는 많은 사람을 대상으로 장기간에 걸쳐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의학전문지 '신경학(Neurology)' 최신호(9월20일자)에 실렸다.
  • “당뇨병, 모든 형태 치매 위험 높아”
    • 입력 2011-09-21 12:34:22
    연합뉴스
당뇨병이 치매와 연관이 있다는 또 하나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규슈(九州) 대학의 기요하라 유타카 박사는 60세 이상 당뇨병 환자는 혈당이 정상인 사람보다 노인성 치매(알츠하이머병)를 포함, 모든 형태의 치매가 발생할 위험이 74%나 높다는 사실이 장기간의 조사 결과에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요하라 박사는 1988년 60세 이상 남녀 1천17명을 대상으로 당뇨병 또는 당뇨병 전단계 여부를 조사한 뒤 2003년까지 15년 동안 지켜본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한 것으로 미국의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인터넷판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노인성 치매 발생률은 당뇨병 환자가 보통사람보다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혈당 수치가 당뇨병 전단계에 해당하는 사람들도 모든 형태의 치매와 노인성 치매 위험이 각각 35%, 60% 높았다.

기요하라 박사는 연령, 체중, 생활습관 같은 다른 치매 위험요인들을 고려했지만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면서 이는 당뇨병이 치매의 중요한 위험요인임을 확인해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미국 알츠하이머병학회의 히서 스나이더 박사는 당뇨병이 치매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논문은 전에도 발표된 일이 있지만 이번 연구 결과는 많은 사람을 대상으로 장기간에 걸쳐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의학전문지 '신경학(Neurology)' 최신호(9월20일자)에 실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