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강 자전거도로 개선…“안전하게 달리세요”
입력 2011.09.21 (22:05) 수정 2011.09.22 (08: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한강변에서 자전거 타기가 한결 편안하고 안전해질 것 같습니다.

최건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맑고 높은 하늘, 상쾌한 강바람을 맞으며 한강변을 달리는 자전거.

총연장 70Km에 이르는 한강 자전거 도로는 연간 천만 명이 찾는 명솝니다.

<인터뷰>곽화진(서울시 서교동) : "여름내 장마로 답답했던 마음이 강바람을 맞으면서 다 사라지는 것 같아요."

하지만, 일부 도로가 파손되거나, 곳곳에 위험 구간이 있어 지난해에만 백85건의 자전거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특히, 자전거 도로와 보행로의 구분이 없거나, 경사가 심하고 회전반경이 짧아 사고 위험이 큰 곳도 많습니다.

이처럼 속도를 빨리 줄이지 못할 경우, 다리 난간에 부딪히거나 보행자와 충돌할 가능성이 큽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한강 자전거 도로를 전면적으로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김종득(서울시 시설관리과장) : "한강 자전거 도로는 침수가 자주 되기 때문에 파손된 경우가 많습니다. 주행자의 안전을 위해 포장을 개선하려고 합니다."

우선, 충격완화장치를 백 16개 구간에 설치했고, 사고 위험구간 개선공사와 함께, 3.6Km의 노후 도로를 다시 포장합니다.

또, 자전거 대여 장소와 상관없이 어느 곳에서나 반납할 수 있도록 했고, 주말에는 안전주행을 유도하는 한강사랑 자전거 패트롤도 운용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최건일 입니다.
  • 한강 자전거도로 개선…“안전하게 달리세요”
    • 입력 2011-09-21 22:05:55
    • 수정2011-09-22 08:12:16
    뉴스 9
<앵커 멘트>

서울 한강변에서 자전거 타기가 한결 편안하고 안전해질 것 같습니다.

최건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맑고 높은 하늘, 상쾌한 강바람을 맞으며 한강변을 달리는 자전거.

총연장 70Km에 이르는 한강 자전거 도로는 연간 천만 명이 찾는 명솝니다.

<인터뷰>곽화진(서울시 서교동) : "여름내 장마로 답답했던 마음이 강바람을 맞으면서 다 사라지는 것 같아요."

하지만, 일부 도로가 파손되거나, 곳곳에 위험 구간이 있어 지난해에만 백85건의 자전거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특히, 자전거 도로와 보행로의 구분이 없거나, 경사가 심하고 회전반경이 짧아 사고 위험이 큰 곳도 많습니다.

이처럼 속도를 빨리 줄이지 못할 경우, 다리 난간에 부딪히거나 보행자와 충돌할 가능성이 큽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한강 자전거 도로를 전면적으로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김종득(서울시 시설관리과장) : "한강 자전거 도로는 침수가 자주 되기 때문에 파손된 경우가 많습니다. 주행자의 안전을 위해 포장을 개선하려고 합니다."

우선, 충격완화장치를 백 16개 구간에 설치했고, 사고 위험구간 개선공사와 함께, 3.6Km의 노후 도로를 다시 포장합니다.

또, 자전거 대여 장소와 상관없이 어느 곳에서나 반납할 수 있도록 했고, 주말에는 안전주행을 유도하는 한강사랑 자전거 패트롤도 운용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최건일 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