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P·피치, 뉴질랜드 신용등급 1단계 하향 조정
입력 2011.09.30 (06:23) 수정 2011.09.30 (11:43) 국제
피치에 이어 S&P, 즉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도 뉴질랜드의 국가 신용등급을 한 단계 내렸습니다.

세계적 신용평가회사인 S&P는 크라이스트처지 지진 이후 높은 해외 채무와 재건 비용에 대한 부담 때문에 뉴질랜드의 신용등급을 'AA'로 한 단계 내린다고 밝혔습니다.

이보다 앞서 또 다른 신용평가회사인 피치도 뉴질랜드의 국가 신용 등급을 'AA'로 1단계 하향조정했습니다.

피치는 뉴질랜드의 높은 순외채 비율이 두드러졌다고 지적한 뒤 현재의 경상수지 적자가 앞으로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며 신용등급 조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뉴질랜드의 순외채 규모는 지난 6월 연간 국내 총생산의 70% 선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S&P·피치, 뉴질랜드 신용등급 1단계 하향 조정
    • 입력 2011-09-30 06:23:32
    • 수정2011-09-30 11:43:52
    국제
피치에 이어 S&P, 즉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도 뉴질랜드의 국가 신용등급을 한 단계 내렸습니다.

세계적 신용평가회사인 S&P는 크라이스트처지 지진 이후 높은 해외 채무와 재건 비용에 대한 부담 때문에 뉴질랜드의 신용등급을 'AA'로 한 단계 내린다고 밝혔습니다.

이보다 앞서 또 다른 신용평가회사인 피치도 뉴질랜드의 국가 신용 등급을 'AA'로 1단계 하향조정했습니다.

피치는 뉴질랜드의 높은 순외채 비율이 두드러졌다고 지적한 뒤 현재의 경상수지 적자가 앞으로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며 신용등급 조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뉴질랜드의 순외채 규모는 지난 6월 연간 국내 총생산의 70% 선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