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S, 안드로이드 진영서 내년 로열티 4억 4천만 달러”
입력 2011.09.30 (06:23) 국제
마이크로소프트가 구글의 모바일 운영체제 안드로이드를 이용하는 휴대전화 제조업체들을 상대로 내년에 4억 4천400만 달러의 로열티 수익을 올릴 것으로 추정됐다고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의 보고서를 인용해 시애틀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구글의 안드로이드와 관련된 특허와 파트너십, 소송 등과 관련된 보고서를 내면서 이같이 추산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보고서는 주요 IT 대기업들이 특허를 놓고 설전을 벌이고, 로열티 협상을 하거나 소송을 하는 등 최근 특허전쟁이 가열되고 있다면서 오라클이 일부 안드로이드 기기가 자바 특허를 침해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애플은 안드로이드 진영과 맞제소를 한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MS도 안드로이드의 일부 기능이 자사 특허를 침해했다고 주장해 삼성전자와 HTC 등 7개사로부터 로열티를 받기로 합의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습니다.

보고서는 로열티가 기기당 3∼6달러 정도가 되는 점을 감안할 때 MS는 2012 회계연도에 이 부문에서 4억 4천400만 달러의 수익이 발생해 주당 순이익이 4센트 높아지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보고서는 그러나 이 같은 로열티 수익에도 특허소송이 MS의 모바일 관련 전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자사 OS인 윈도폰 생태계를 강화하려는 노력에 비하면 그렇게 크지 않아 보인다면서 윈도폰OS 이용을 확대하는 휴대전화 제조업체들의 경우 MS와 로열티를 낮추는 협상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 “MS, 안드로이드 진영서 내년 로열티 4억 4천만 달러”
    • 입력 2011-09-30 06:23:36
    국제
마이크로소프트가 구글의 모바일 운영체제 안드로이드를 이용하는 휴대전화 제조업체들을 상대로 내년에 4억 4천400만 달러의 로열티 수익을 올릴 것으로 추정됐다고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의 보고서를 인용해 시애틀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구글의 안드로이드와 관련된 특허와 파트너십, 소송 등과 관련된 보고서를 내면서 이같이 추산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보고서는 주요 IT 대기업들이 특허를 놓고 설전을 벌이고, 로열티 협상을 하거나 소송을 하는 등 최근 특허전쟁이 가열되고 있다면서 오라클이 일부 안드로이드 기기가 자바 특허를 침해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애플은 안드로이드 진영과 맞제소를 한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MS도 안드로이드의 일부 기능이 자사 특허를 침해했다고 주장해 삼성전자와 HTC 등 7개사로부터 로열티를 받기로 합의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습니다.

보고서는 로열티가 기기당 3∼6달러 정도가 되는 점을 감안할 때 MS는 2012 회계연도에 이 부문에서 4억 4천400만 달러의 수익이 발생해 주당 순이익이 4센트 높아지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보고서는 그러나 이 같은 로열티 수익에도 특허소송이 MS의 모바일 관련 전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자사 OS인 윈도폰 생태계를 강화하려는 노력에 비하면 그렇게 크지 않아 보인다면서 윈도폰OS 이용을 확대하는 휴대전화 제조업체들의 경우 MS와 로열티를 낮추는 협상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