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특허 전쟁’ 치열…“양보다 질 높여야”
입력 2011.09.30 (07: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에는 특허가 한 기업의 흥망을 결정할 정도로 특허전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는데요.

우리기업들의 특허 수준 어느 정도일까요?

김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독일 오스람 사와 LED 관련 특허 소송을 진행 중인 엘지전자…

오스람이 만든 LED 전조등을 사용한 외국 자동차 회사에까지 판매 금지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인터뷰> 김정중(LG전자 특허센터 전문위원) : "글로벌 플레이어가 되기 위해서는 이런 특허 전쟁에서 꼭 살아남아야 명실상부한 강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처럼 치열해지고 있는 국내외 기업 간 특허 소송.

전체 특허 소송 중 외국 기업이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한 소송이 70% 이상입니다.

특허 소송으로 수익을 극대화해온 외국 기업과 달리, 국내 기업들이 그동안 수동적 방어에만 치중했다는 얘기입니다.

국내 기업의 국제특허 출원 규모는 미국과 일본 등에 이어 세계 5위지만, 특허 숫자보다는 특허 역량 자체가 중요합니다.

<인터뷰> 윤선희(한국산업재산권법학회장) : "얼마나 유용한 원천기술을 많이 보유하느냐가 중요한거죠. 분쟁에서 이기기 위해서 원천기술이 없으면 분쟁에서 질 수밖에 없습니다."

특허 전쟁에서 살아남으려면 자체 연구개발과 함께 선진 기업들과 MOU 체결이나 해외 연구소와 연계해 핵심 기술들을 확보하는게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 세계 ‘특허 전쟁’ 치열…“양보다 질 높여야”
    • 입력 2011-09-30 07:07:1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최근에는 특허가 한 기업의 흥망을 결정할 정도로 특허전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는데요.

우리기업들의 특허 수준 어느 정도일까요?

김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독일 오스람 사와 LED 관련 특허 소송을 진행 중인 엘지전자…

오스람이 만든 LED 전조등을 사용한 외국 자동차 회사에까지 판매 금지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인터뷰> 김정중(LG전자 특허센터 전문위원) : "글로벌 플레이어가 되기 위해서는 이런 특허 전쟁에서 꼭 살아남아야 명실상부한 강자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처럼 치열해지고 있는 국내외 기업 간 특허 소송.

전체 특허 소송 중 외국 기업이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한 소송이 70% 이상입니다.

특허 소송으로 수익을 극대화해온 외국 기업과 달리, 국내 기업들이 그동안 수동적 방어에만 치중했다는 얘기입니다.

국내 기업의 국제특허 출원 규모는 미국과 일본 등에 이어 세계 5위지만, 특허 숫자보다는 특허 역량 자체가 중요합니다.

<인터뷰> 윤선희(한국산업재산권법학회장) : "얼마나 유용한 원천기술을 많이 보유하느냐가 중요한거죠. 분쟁에서 이기기 위해서 원천기술이 없으면 분쟁에서 질 수밖에 없습니다."

특허 전쟁에서 살아남으려면 자체 연구개발과 함께 선진 기업들과 MOU 체결이나 해외 연구소와 연계해 핵심 기술들을 확보하는게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