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유럽증시, 獨 EFSF 강화 승인에 상승
입력 2011.09.30 (08:0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뉴욕 증시가 잇단 호재와 유럽 불안감 사이에서 급등락을 거듭한 끝에 나스닥 지수를 제외하고 상승 마감했습니다.

유럽 증시도 대부분 올랐습니다.

워싱턴의 홍기섭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뉴욕증시가 나스닥지수를 제외하고 모두 상승했습니다.

개장과 함께 260포인트까지 올랐던 다우지수는 오후장에 한 때 0.4%까지 떨어지기도 했지만 장 막판에 다시 올라 1.3% 상승으로 마감했습니다.

S&P 500지수도 0.8% 올랐습니다.

그러나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4% 하락 마감했습니다.

오늘 시장엔 독일 의회의 압도적 표결통과가 훈풍으로 작용했습니다.

또 지난주의 신규실업 수당 신청건수와 2분기 개인소비지출, 또 2분기 성장률 수정치가 시장의 예상을 웃도는 등 미국의 호재성 경제지표도 상승세를 뒷받침했습니다.

그러나 뿌리깊은 유럽 불안감이 장중 내내 투자심리를 흔들었습니다.

유럽증시도 독일의회의 표결 소식에 영국을 제외하고 대부분 상승했습니다.

국제유가는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가 1% 가량 올랐습니다.

오늘 뉴욕증시는 잇단 호재에 다소나마 한숨을 돌리는 분위기였지만 유럽 불안감을 해소하기엔 아직도 갈 길이 멀다는 것을 보여줬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홍기섭입니다.
  • 뉴욕·유럽증시, 獨 EFSF 강화 승인에 상승
    • 입력 2011-09-30 08:01:5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뉴욕 증시가 잇단 호재와 유럽 불안감 사이에서 급등락을 거듭한 끝에 나스닥 지수를 제외하고 상승 마감했습니다.

유럽 증시도 대부분 올랐습니다.

워싱턴의 홍기섭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뉴욕증시가 나스닥지수를 제외하고 모두 상승했습니다.

개장과 함께 260포인트까지 올랐던 다우지수는 오후장에 한 때 0.4%까지 떨어지기도 했지만 장 막판에 다시 올라 1.3% 상승으로 마감했습니다.

S&P 500지수도 0.8% 올랐습니다.

그러나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4% 하락 마감했습니다.

오늘 시장엔 독일 의회의 압도적 표결통과가 훈풍으로 작용했습니다.

또 지난주의 신규실업 수당 신청건수와 2분기 개인소비지출, 또 2분기 성장률 수정치가 시장의 예상을 웃도는 등 미국의 호재성 경제지표도 상승세를 뒷받침했습니다.

그러나 뿌리깊은 유럽 불안감이 장중 내내 투자심리를 흔들었습니다.

유럽증시도 독일의회의 표결 소식에 영국을 제외하고 대부분 상승했습니다.

국제유가는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가 1% 가량 올랐습니다.

오늘 뉴욕증시는 잇단 호재에 다소나마 한숨을 돌리는 분위기였지만 유럽 불안감을 해소하기엔 아직도 갈 길이 멀다는 것을 보여줬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홍기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