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지진 야유’ 게시자, 전북에 사죄
입력 2011.09.30 (09:38) 연합뉴스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 세레소 오사카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에서 일본 대지진 관련 응원 문구를 내건 장본인이 전북 구단을 찾아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전북은 "30세 회사원 A씨가 29일 오후 구단으로 찾아와 '철없는 행동 탓에 많은 팬에게 너무도 큰 죄를 지었다. 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일본 국민과 국내 축구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일본 원정에서 패한 것이 너무 억울해 별 의미 없이 문구를 내걸게 됐다"고 덧붙였다.

전북은 A씨에 대해 앞으로 10년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전북 현대의 경기에 입장 금지 조처를 내렸다.

전북은 또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경기장에 입장하는 팬들을 대상으로 검색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철근 전북 단장은 "개인의 잘못된 생각으로 많은 사람에게 실망감을 줬다. 이 일을 계기로 모든 축구 팬들이 선진 응원 문화를 만드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 ‘일본 지진 야유’ 게시자, 전북에 사죄
    • 입력 2011-09-30 09:38:12
    연합뉴스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 세레소 오사카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에서 일본 대지진 관련 응원 문구를 내건 장본인이 전북 구단을 찾아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전북은 "30세 회사원 A씨가 29일 오후 구단으로 찾아와 '철없는 행동 탓에 많은 팬에게 너무도 큰 죄를 지었다. 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일본 국민과 국내 축구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일본 원정에서 패한 것이 너무 억울해 별 의미 없이 문구를 내걸게 됐다"고 덧붙였다.

전북은 A씨에 대해 앞으로 10년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전북 현대의 경기에 입장 금지 조처를 내렸다.

전북은 또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경기장에 입장하는 팬들을 대상으로 검색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철근 전북 단장은 "개인의 잘못된 생각으로 많은 사람에게 실망감을 줬다. 이 일을 계기로 모든 축구 팬들이 선진 응원 문화를 만드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