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약 밀매 美 보잉사 직원 30여 명 검거
입력 2011.09.30 (13:00) 수정 2011.09.30 (13:18) 국제
미국 연방수사국과 마약단속국은 필라델피아주의 한 보잉 공장을 급습해 마약 밀매 일당 37명을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연방검찰은 이 가운데 한 명을 제외한 모두가 보잉사 직원이며, 이 가운데 23명이 불법으로 마약을 유통하거나 처방했고 나머지 14명은 마약을 구매하려 했다고 밝혔습니다.

필라델피아 외곽 리들리 파크에 있는 해당 공장은 직원이 5천 400명에 달하며 치누크 헬기 등을 생산하는 주요 공장 중 하나로 알려졌습니다.
  • 마약 밀매 美 보잉사 직원 30여 명 검거
    • 입력 2011-09-30 13:00:06
    • 수정2011-09-30 13:18:22
    국제
미국 연방수사국과 마약단속국은 필라델피아주의 한 보잉 공장을 급습해 마약 밀매 일당 37명을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연방검찰은 이 가운데 한 명을 제외한 모두가 보잉사 직원이며, 이 가운데 23명이 불법으로 마약을 유통하거나 처방했고 나머지 14명은 마약을 구매하려 했다고 밝혔습니다.

필라델피아 외곽 리들리 파크에 있는 해당 공장은 직원이 5천 400명에 달하며 치누크 헬기 등을 생산하는 주요 공장 중 하나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