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역보험공사, 3년간 1조 5천억 기금 손실”
입력 2011.09.30 (14:10) 수정 2011.09.30 (14:28) 경제
최근 3년간 한국무역보험공사의 무역보험기금 손실액이 1조 5천억 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무역보험공사가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기금 손실액이 2008년 4천 3백억 원, 2009년 3천 백억 원, 지난해 7천 5백억 원 등 모두 1조 5천억 원이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2008년 금융위기 때는 환율 급등으로 환 변동보험 손실액이 6천 3백억 원에 이르렀고 지난해엔 최근 로비 폭로로 논란이 된 SLS 조선에 6천억 원의 손실을 봤습니다.

무역보험공사는 또 지난해 역대 최대인 7천 5백억 원의 적자를 낸 상황에서 전년보다 3백% 가까이 인상된 성과급을 직원들에게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무역보험공사, 3년간 1조 5천억 기금 손실”
    • 입력 2011-09-30 14:10:31
    • 수정2011-09-30 14:28:32
    경제
최근 3년간 한국무역보험공사의 무역보험기금 손실액이 1조 5천억 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무역보험공사가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보면 기금 손실액이 2008년 4천 3백억 원, 2009년 3천 백억 원, 지난해 7천 5백억 원 등 모두 1조 5천억 원이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2008년 금융위기 때는 환율 급등으로 환 변동보험 손실액이 6천 3백억 원에 이르렀고 지난해엔 최근 로비 폭로로 논란이 된 SLS 조선에 6천억 원의 손실을 봤습니다.

무역보험공사는 또 지난해 역대 최대인 7천 5백억 원의 적자를 낸 상황에서 전년보다 3백% 가까이 인상된 성과급을 직원들에게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