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롯데팬 마음에 새긴 ‘故 최동원의 11번’
입력 2011.09.30 (20:12) 수정 2011.09.30 (22:46) 포토뉴스
‘최동원 선수여 영원하라’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롯데 승리 ‘2위 굳혔다!’ [롯데 : 두산]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서 롯데 선수들이 두산을 6대3으로 이긴 뒤 서로 축하하고 있다.
장원준 구원 역투! [롯데 : 두산]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 2회에 사도스키로부터 마운드를 넘겨받은 롯데 장원준이 역투하고 있다.
볼 향한 열정 ‘아찔한 충돌’ [롯데 : 두산]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 3회말 롯데 강민호의 플라이 볼을 잡으려다 투수 안규영(왼쪽)과 윤석민이 충돌하고 있다. 윤석민이 플라이를 잡아 강민호는 아웃.
윤석민 3점 홈런 ‘달려라!’ [롯데 : 두산]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 2회초 무사 1,2루에서 두산 윤석민이 롯데 선발 사도스키를 상대로 3점 홈런을 친 뒤 3루 코치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강민호 3점포 작렬 쾅! [롯데 : 두산]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 1회말 2사 1,2루에서 롯데 강민호가 두산 선발 안규영을 상대로 3점 홈런을 터트린 뒤 덕아웃에서 팬들의 환호에 손을 들어 답례하고 있다.
‘최동원 선배님, 보고 계시죠?’ [롯데 : 두산]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 1회말 2사 1,2루에서 롯데 강민호가 두산 선발 안규영을 상대로 3점 홈런을 터트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강민호 뒤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인 11번 조형물이 외야 펜스에 설치돼 있다.
최동원 선수 아들 ‘시원한 시구’ [롯데 : 두산]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서 고 최동원 선수의 영구결번식이 열린 가운데 최 선수의 아들인 기호군이 시구를 하고 있다.
‘아버지, 저 왔습니다!’ [롯데 : 두산]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서 고 최동원 선수의 영구결번식이 열린 가운데 최 선수의 아들인 기호군이 시구를 하고 있다.
사직구장에 새긴 ‘11번’ [롯데 : 두산]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좌측 외야펜스에 최동원 선수의 상징인 11번 조형물의 천막이 거둬지고 있다.
‘최동원 선배님, 잊지 않겠습니다’ [롯데 : 두산]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영구결번식이 열린 가운데 롯데 선수들이 최 선수의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
최동원 선수의 대형 사진 전달 [롯데 : 두산]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영구결번식이 열린 가운데 장병수 롯데자이언츠 대표이사가 최 선수의 가족에게 대형사진을 전달하고 있다.
‘최동원,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 [롯데 : 두산]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영구결번식이 열린 가운데 한 팬이 최 선수에 대한 플래카드를 펼친 채 그라운드를 쳐다보고 있다.
‘롯데의 신, 최동원!’ [롯데 : 두산]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영구결번식이 열린 가운데 외야 관중석에 최동원 선수를 기리는 대형 현수막이 펼쳐져 있다.
마운드에 새긴 영구 결번 11번 [롯데 : 두산]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마운드에 최동원 선수의 상징인 11번이 그려져 있다.
‘11번은 영원한 최동원 선배님 것!’ [롯데 : 두산]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위를 지나가고 있다.
SK, 삼성에 2대 0 승리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 삼성을 2-0으로 누른 SK t선수들이 이만수 대행등 코칭스탭과 손을 마주치고 있다.
가볍지만은 않은 이유는?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 삼성을 2-0으로 누른 SK t선수들이 이만수 대행등 코칭스탭과 손을 마주치고 있다.
최정, 1점 홈런이다!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 8회말 SK 공격 2사에서 3번 최정이 좌월1점 홈런을 치고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최정의 개인통산 100호 홈런.
작은 거인, SK를 살려라!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 8회말 SK 공격 2사에서 3번 최정이 좌월1점 홈런을 치고 3루를 돌며 김태균 코치와 손을 마주치고 있다. 최정의 개인통산 100호 홈런.
굳은 표정의 이만수 대행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에서 5회를 마치고 클리닝타임에 일부 관중들이 외야 관중석에 '안티SK' 대형현수막을 펼쳐 20여분 동안 경기가 중단됐다. 이만수 SK 감독대행이 덕아웃에서 굳은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다.
‘현수막 치워주세요!’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에서 5회를 마치고 클리닝타임에 일부 관중들이 외야 관중석에 '안티SK' 대형현수막을 펼쳐 20여분 동안 경기가 중단됐다. 심판들이 현수막을 치워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씁쓸하구만...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에서 5회를 마치고 클리닝타임에 일부 관중들이 '안티SK' 대형현수막을 펼쳐 20여분 동안 경기가 중단됐다. SK 선수들이 덕아웃에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아직도 뿔난 ‘팬심’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에서 5회를 마치고 클리닝타임에 일부 관중들이 '안티SK' 대형현수막을 펼쳐 20여분간 경기가 중단됐다.
‘2위 하기 힘드네~’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 SK 이만수 감독대행이 덕아웃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김광현 ‘어쩌다가 우리가...’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 SK 투수 김광현이 덕아웃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고민 많은 이만수 대행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 3회초 수비에서 투수 송은범과 이야기한 후 마운드에서 덕아웃으로 돌아오는 SK 이만수 감독대행. 경기는 1-0으로 앞서고 있지만 이 대행의 표정이 무겁다.
최형우 아쉬움 ‘삼진은 싫어요’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 2회초 삼성 공격 무사 2루에서 올시즌 홈런왕을 노리는 4번 최형우가 삼진을 당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잘 맞았나?’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 2회초 삼성 공격 무사 2루에서 올시즌 홈런왕을 노리는 4번 최형우가 송은범의 네번째 투구를 크게 휘둘러 파울을 친 후 아쉬워하고 있다.
최정 ‘이번에는 안타!’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 1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3번 최정이 2루주자 정근우를 불러들이는 좌전안타를 치고 있다.
‘정아, 너 밖에 없다~’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 1회말 SK 공격 1사 2루에서 3번 최정이 2루주자 정근우를 불러들이는 좌전안타를 치고 1루에서 정경배 코치와 손을 마주치고 있다.
역투하는 삼성 선발 장원삼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 삼성 선발투수 장원삼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역투하는 SK 선발 송은범 [SK : 삼성]
30일 인천문학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삼성 경기. SK 선발투수 송은범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 롯데팬 마음에 새긴 ‘故 최동원의 11번’
    • 입력 2011-09-30 20:12:34
    • 수정2011-09-30 22:46:10
    포토뉴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대 두산의 프로야구 경기에 앞서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 영구결번식이 열렸다. 롯데 선수들이 덕아웃 앞에 그려진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그림 뒤로 도열해 있다. 이 날 롯데는 두산에 6대 3으로 이기고 정규 시즌 2위 굳히기에 성공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