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가니’ 공판 女검사, 분노의 심경 토로
입력 2011.09.30 (20:37) 연합뉴스
"변호사들, 증인 거짓말쟁이로 몰아붙여"
"2심 집유 뉴스 듣고 치 떨렸다"
한상대 총장도 주말 관람 예정

영화 '도가니' 흥행 돌풍으로 광주 인화학교 장애아동 성폭력 사건 당시 수사와 재판의 적절성에 대한 사회적 논란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당시 공판을 맡았던 여검사가 이 사건에 대한 분노의 심경을 담은 글을 검찰 내부통신망에 올렸다.

2007년 1심 공판 검사였던 법무부 법무심의관 임은정(37.여) 검사는 30일 검찰 내부통신망인 이프로스(e-pros)에 '광주 인화원..도가니..'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을 통해 "어제 '도가니'를 보고 그때 기억이 떠올라 밤잠을 설쳤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해 상반기 이 사건 공판검사로 광주 인화학교 사건의 피해자들을 증인신문하고 현장검증을 했다고 자신을 소개한 임 검사는 "피해자들로서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재판 결과에 경찰, 검찰, 변호사, 법원의 유착이 있을 것이라고 오해하는 건..어찌보면 당연하다 싶다"며 사회적 비난 여론에 공감을 표했다.

그는 "속상한 마음도 없지 않지만 이 영화가 우리 사회의 어두운 자화상을 반성하는 기촉제가 된다면, 그래서 우리 주위에서 벌어지는 또 다른 도가니를 막을 수 있다면 감수하지 못할 바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임 검사는 지난 2007년 3월 공판 당일과 작가 공지영씨의 책 '도가니'를 읽은 때인 2009년 9월 직접 싸이월드에 올린 글도 함께 공개했다.

2007년 3월12일 공판 직후 일기형식으로 올린 글에서 그는 "6시간에 걸친 증인 신문 시 이례적으로 법정은 고요하다. 법정을 가득 채운 농아들은 수화로 이 세상을 향해 소리없이 울부짖는다"며 "그 분노에 그 절망에 터럭 하나하나가 올올이 곤두선 느낌"이라고 했다.

그는 "어렸을 적부터 지속돼온 짓밟힘에 익숙해져버린 아이들도 있고, 끓어오르는 분노에 치를 떠는 아이들도 있고..눈물을 말리며 그 손짓을 그 몸짓을 그 아우성을 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임 검사는 특히 "변호사들은 그 증인들을 거짓말쟁이로 몰아붙이는데 내가 막을 수 없다. 그들은 그들의 본분을 다하는 것일텐데 어찌 막을 수가 있을까"라며 당시 가해자들의 변론을 맡았던 변호인들에 대한 감정을 표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 대신 세상을 향해 울부짖어 주는 것, 이들 대신 싸워주는 것, 그래서 이들에게 세상은 살아볼만한 곳이라는 희망을 주는 것, 변호사들이 피고인을 위해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처럼 나 역시 내가 할 일을 해야겠지"라고 말했다.

임 검사는 2009년 9월20일 작성한 글에서는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됐지만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나왔다는 뉴스를 들었다"며 "현실적으로 성폭력에 관대한 선고형량을 잘 아는 나로서는 분노하는 피해자들처럼 황당해하지 않지만 치가 떨린다"고 당시 재판부를 간접적으로 겨냥하기도 했다.

한편, 한상대 검찰총장은 이 영화와 관련한 질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대검 국정감사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이번 주말 영화를 직접 관람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승태 신임 대법원장도 지난 28일 서울 중구 명동 CGV에서 영화를 직접 관람하고 "영화가 주는 메시지가 충격적이면서 감동적이었다"며 "다만 재판과정을 사실과 다르게 보여줌으로써 사법에 대한 신뢰가 근거 없이 훼손된 점이 안타깝다"고 말한 바 있다.
  • ‘도가니’ 공판 女검사, 분노의 심경 토로
    • 입력 2011-09-30 20:37:56
    연합뉴스
"변호사들, 증인 거짓말쟁이로 몰아붙여"
"2심 집유 뉴스 듣고 치 떨렸다"
한상대 총장도 주말 관람 예정

영화 '도가니' 흥행 돌풍으로 광주 인화학교 장애아동 성폭력 사건 당시 수사와 재판의 적절성에 대한 사회적 논란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당시 공판을 맡았던 여검사가 이 사건에 대한 분노의 심경을 담은 글을 검찰 내부통신망에 올렸다.

2007년 1심 공판 검사였던 법무부 법무심의관 임은정(37.여) 검사는 30일 검찰 내부통신망인 이프로스(e-pros)에 '광주 인화원..도가니..'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을 통해 "어제 '도가니'를 보고 그때 기억이 떠올라 밤잠을 설쳤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해 상반기 이 사건 공판검사로 광주 인화학교 사건의 피해자들을 증인신문하고 현장검증을 했다고 자신을 소개한 임 검사는 "피해자들로서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재판 결과에 경찰, 검찰, 변호사, 법원의 유착이 있을 것이라고 오해하는 건..어찌보면 당연하다 싶다"며 사회적 비난 여론에 공감을 표했다.

그는 "속상한 마음도 없지 않지만 이 영화가 우리 사회의 어두운 자화상을 반성하는 기촉제가 된다면, 그래서 우리 주위에서 벌어지는 또 다른 도가니를 막을 수 있다면 감수하지 못할 바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임 검사는 지난 2007년 3월 공판 당일과 작가 공지영씨의 책 '도가니'를 읽은 때인 2009년 9월 직접 싸이월드에 올린 글도 함께 공개했다.

2007년 3월12일 공판 직후 일기형식으로 올린 글에서 그는 "6시간에 걸친 증인 신문 시 이례적으로 법정은 고요하다. 법정을 가득 채운 농아들은 수화로 이 세상을 향해 소리없이 울부짖는다"며 "그 분노에 그 절망에 터럭 하나하나가 올올이 곤두선 느낌"이라고 했다.

그는 "어렸을 적부터 지속돼온 짓밟힘에 익숙해져버린 아이들도 있고, 끓어오르는 분노에 치를 떠는 아이들도 있고..눈물을 말리며 그 손짓을 그 몸짓을 그 아우성을 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임 검사는 특히 "변호사들은 그 증인들을 거짓말쟁이로 몰아붙이는데 내가 막을 수 없다. 그들은 그들의 본분을 다하는 것일텐데 어찌 막을 수가 있을까"라며 당시 가해자들의 변론을 맡았던 변호인들에 대한 감정을 표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 대신 세상을 향해 울부짖어 주는 것, 이들 대신 싸워주는 것, 그래서 이들에게 세상은 살아볼만한 곳이라는 희망을 주는 것, 변호사들이 피고인을 위해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처럼 나 역시 내가 할 일을 해야겠지"라고 말했다.

임 검사는 2009년 9월20일 작성한 글에서는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됐지만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나왔다는 뉴스를 들었다"며 "현실적으로 성폭력에 관대한 선고형량을 잘 아는 나로서는 분노하는 피해자들처럼 황당해하지 않지만 치가 떨린다"고 당시 재판부를 간접적으로 겨냥하기도 했다.

한편, 한상대 검찰총장은 이 영화와 관련한 질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대검 국정감사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이번 주말 영화를 직접 관람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승태 신임 대법원장도 지난 28일 서울 중구 명동 CGV에서 영화를 직접 관람하고 "영화가 주는 메시지가 충격적이면서 감동적이었다"며 "다만 재판과정을 사실과 다르게 보여줌으로써 사법에 대한 신뢰가 근거 없이 훼손된 점이 안타깝다"고 말한 바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