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장암 씨앗 ‘대장용종’ 급증…내시경 필수
입력 2011.10.03 (07: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장 속에서 비정상 조직으로 자라는 '대장용종'은 대장암의 씨앗이라고 불리는데요.

내시경 검사에서 용종이 발견돼 수술을 받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 환자는 대장암 진단을 받고 치료 중입니다.

내시경 검사를 미뤘던 게 큰 후회로 남습니다.

<인터뷰>조상원(대장암 3기) : "친구따라 (대장내시경)받았으면 이렇게 큰 수술 안받았을텐데 결국 혹 같은 게 있다고 큰 병원 가라고..."

상당수 대장암은 대장에서 자라는 비정상 조직인 용종에서 시작됩니다.

수십 개 용종이 한꺼번에 발견되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지난 2006년 22만 5천 건이던 용종 시술 건수는 지난해에는 약 62만 건으로, 매년 30%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한 병원 조사에선, 검사를 받은 환자의 절반 이상에서 용종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용종 수술은 남성이 여성보다 2.4배 더 많았는데 육류 위주의 잦은 회식과 흡연, 스트레스가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대장 용종은 겉으로는 알 수 없는 경우가 많아 내시경 검사가 필수적입니다.

<인터뷰>강중구(일산병원 외과 교수) : "5년에서 10년 뒤에는 암으로 발전하기 때문에, 미리미리 검사를 해서 제거를 하는게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우리나라 남성의 대장암 발병률은 아시아 1위입니다.

40대 이상인 경우 5년에 한 번은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아야합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대장암 씨앗 ‘대장용종’ 급증…내시경 필수
    • 입력 2011-10-03 07:55:11
    뉴스광장
<앵커 멘트>

대장 속에서 비정상 조직으로 자라는 '대장용종'은 대장암의 씨앗이라고 불리는데요.

내시경 검사에서 용종이 발견돼 수술을 받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 환자는 대장암 진단을 받고 치료 중입니다.

내시경 검사를 미뤘던 게 큰 후회로 남습니다.

<인터뷰>조상원(대장암 3기) : "친구따라 (대장내시경)받았으면 이렇게 큰 수술 안받았을텐데 결국 혹 같은 게 있다고 큰 병원 가라고..."

상당수 대장암은 대장에서 자라는 비정상 조직인 용종에서 시작됩니다.

수십 개 용종이 한꺼번에 발견되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지난 2006년 22만 5천 건이던 용종 시술 건수는 지난해에는 약 62만 건으로, 매년 30%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한 병원 조사에선, 검사를 받은 환자의 절반 이상에서 용종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용종 수술은 남성이 여성보다 2.4배 더 많았는데 육류 위주의 잦은 회식과 흡연, 스트레스가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대장 용종은 겉으로는 알 수 없는 경우가 많아 내시경 검사가 필수적입니다.

<인터뷰>강중구(일산병원 외과 교수) : "5년에서 10년 뒤에는 암으로 발전하기 때문에, 미리미리 검사를 해서 제거를 하는게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우리나라 남성의 대장암 발병률은 아시아 1위입니다.

40대 이상인 경우 5년에 한 번은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아야합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