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산-LG, 라이벌간 신경전
입력 2011.10.03 (11: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서울 라이벌인 두산과 LG의 경기 도중 빈볼 시비로 인한 몸싸움이 일어났습니다.

두 팀은 순위에서도 동률을 기록해,라이벌 경쟁이 막판까지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습니다.

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두산이 10대 1로 크게 앞선 7회말,엘지 투수 유원상의 몸쪽 위협구가 날아오자,두산 오재원이 마운드로 다가옵니다.

그러자 엘지 1루수 이택근이 오재원을 밀치면서, 두 팀 선수들이 모두 덕아웃에서 뛰어나왔습니다.

김동주와 이병규등 고참 선수들의 신경전까지 이어지며 한동안 경기가 중단됐습니다.

두산은 엘지 에이스 박현준을 무너뜨리는등 집중타를 몰아치며 11대 1로 승리했습니다.

두산 선발 김선우는 6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16승째를 기록했습니다.

두산과 엘지는 동률 6위를 이루게돼,라이벌 경쟁이 시즌 막판까지 이어지게 됐습니다.

<인터뷰>정수빈(두산)

한화는 최진행의 결승타를 앞세워 넥센을 6대 4로 따돌렸습니다.

시즌 초반 극심한 부진을 보였던 한화는 단독 5위까지 올라섰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두산-LG, 라이벌간 신경전
    • 입력 2011-10-03 11:23:1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야구 서울 라이벌인 두산과 LG의 경기 도중 빈볼 시비로 인한 몸싸움이 일어났습니다.

두 팀은 순위에서도 동률을 기록해,라이벌 경쟁이 막판까지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습니다.

강재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두산이 10대 1로 크게 앞선 7회말,엘지 투수 유원상의 몸쪽 위협구가 날아오자,두산 오재원이 마운드로 다가옵니다.

그러자 엘지 1루수 이택근이 오재원을 밀치면서, 두 팀 선수들이 모두 덕아웃에서 뛰어나왔습니다.

김동주와 이병규등 고참 선수들의 신경전까지 이어지며 한동안 경기가 중단됐습니다.

두산은 엘지 에이스 박현준을 무너뜨리는등 집중타를 몰아치며 11대 1로 승리했습니다.

두산 선발 김선우는 6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16승째를 기록했습니다.

두산과 엘지는 동률 6위를 이루게돼,라이벌 경쟁이 시즌 막판까지 이어지게 됐습니다.

<인터뷰>정수빈(두산)

한화는 최진행의 결승타를 앞세워 넥센을 6대 4로 따돌렸습니다.

시즌 초반 극심한 부진을 보였던 한화는 단독 5위까지 올라섰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