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 곳곳서 풍성한 가을축제 ‘함박웃음’
입력 2011.10.03 (11: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을이 깊어가면서 전국 곳곳에서 가을축제가 풍성하게 열리고 있습니다.

수확의 계절다운 넉넉한 기운도 넘칩니다.

최성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밀가루 반죽에 단팥 소를 넣고 정성스럽게 찐빵을 만듭니다.

모양도 크기도 제각각이지만, 나만의 찐빵을 만드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인터뷰>이혜정 : "아이랑 찐빵도 만들어보고 맛보니까 맛있는 게 옛날에 해먹던 그맛이 나고.."

한지의 고장 원주에서는 감동과 추억의 한지 여행이 한창입니다.

찧은 닥나무에 풀을 섞어 휘저은 뒤, 한지를 떠보고,

코스모스꽃에 단풍잎까지 가을을 담은 나만의 소중한 편지지가 만들어집니다.

<인터뷰>나도연(초등학생) : "한지에다 꽃이라랑 단풍잎 넣어서 만드니까 너무 멋있고요 재밌어요."

솔밭 사이를 누비며 외국인 관광객들이 열심히 송이를 찾습니다.

손바닥 크기 만한 최상품 송이를 발견하자, 함박 웃음이 절로 납니다.

<인터뷰>카와사키(일본인 관광객) : "초등학교 시절에 일본에서도 송이가 나왔기때문에 송이를 캤던 기억이 납니다."

산행에 나선 등산객들은 청정한 가을날씨을 만끽했습니다.

<인터뷰>정상희(서울시 종로구) : "오늘 청명한 날씨, 추울줄 알았는데 산행하기에 아주 딱 좋은 날씨였습니다. 아주 상쾌합니다."

가을을 즐기려는 행락객들이 몰려들면서 유명축제 현장과 가을 산 주변 도로는 하루종일 몸살을 앓았습니다.

KBS 뉴스 최성민입니다.
  • 전국 곳곳서 풍성한 가을축제 ‘함박웃음’
    • 입력 2011-10-03 11:23:3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가을이 깊어가면서 전국 곳곳에서 가을축제가 풍성하게 열리고 있습니다.

수확의 계절다운 넉넉한 기운도 넘칩니다.

최성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밀가루 반죽에 단팥 소를 넣고 정성스럽게 찐빵을 만듭니다.

모양도 크기도 제각각이지만, 나만의 찐빵을 만드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인터뷰>이혜정 : "아이랑 찐빵도 만들어보고 맛보니까 맛있는 게 옛날에 해먹던 그맛이 나고.."

한지의 고장 원주에서는 감동과 추억의 한지 여행이 한창입니다.

찧은 닥나무에 풀을 섞어 휘저은 뒤, 한지를 떠보고,

코스모스꽃에 단풍잎까지 가을을 담은 나만의 소중한 편지지가 만들어집니다.

<인터뷰>나도연(초등학생) : "한지에다 꽃이라랑 단풍잎 넣어서 만드니까 너무 멋있고요 재밌어요."

솔밭 사이를 누비며 외국인 관광객들이 열심히 송이를 찾습니다.

손바닥 크기 만한 최상품 송이를 발견하자, 함박 웃음이 절로 납니다.

<인터뷰>카와사키(일본인 관광객) : "초등학교 시절에 일본에서도 송이가 나왔기때문에 송이를 캤던 기억이 납니다."

산행에 나선 등산객들은 청정한 가을날씨을 만끽했습니다.

<인터뷰>정상희(서울시 종로구) : "오늘 청명한 날씨, 추울줄 알았는데 산행하기에 아주 딱 좋은 날씨였습니다. 아주 상쾌합니다."

가을을 즐기려는 행락객들이 몰려들면서 유명축제 현장과 가을 산 주변 도로는 하루종일 몸살을 앓았습니다.

KBS 뉴스 최성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