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10 PGA 신인왕’ 파울러, 첫 방한
입력 2011.10.03 (18:03) 수정 2011.10.03 (18:06) 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의 신인 스타인 리키 파울러(23)가 제54회 한국오픈에 출전하기 위해 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2010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왕인 파울러는 준수한 외모에 강렬한 색상의 골프웨어를 즐겨 입어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다.



처음 방한한 파울러는 "이전 한국 대회에 출전한 버바 왓슨(미국)으로부터 한국 얘기를 많이 들었다"며 "내일 스킨스 게임을 하면서 코스를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파울러는 한국오픈이 열리기 이틀 전인 4일 천안의 우정힐스 골프장에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같은 조를 이뤄 한국의 김대현(23·하이트)-노승열(20·타이틀리스트)와 스킨스 게임을 벌인다.



양용은(39·KB금융그룹), 매킬로이 등 스타 플레이어들이 출전하는 한국오픈은 6일부터 나흘간 열린다.
  • ‘2010 PGA 신인왕’ 파울러, 첫 방한
    • 입력 2011-10-03 18:03:08
    • 수정2011-10-03 18:06:27
    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의 신인 스타인 리키 파울러(23)가 제54회 한국오픈에 출전하기 위해 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2010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왕인 파울러는 준수한 외모에 강렬한 색상의 골프웨어를 즐겨 입어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다.



처음 방한한 파울러는 "이전 한국 대회에 출전한 버바 왓슨(미국)으로부터 한국 얘기를 많이 들었다"며 "내일 스킨스 게임을 하면서 코스를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파울러는 한국오픈이 열리기 이틀 전인 4일 천안의 우정힐스 골프장에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같은 조를 이뤄 한국의 김대현(23·하이트)-노승열(20·타이틀리스트)와 스킨스 게임을 벌인다.



양용은(39·KB금융그룹), 매킬로이 등 스타 플레이어들이 출전하는 한국오픈은 6일부터 나흘간 열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