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축구 승부조작 파문
‘승부조작 47명’ 축구계서 완전 추방
입력 2011.10.06 (10:51) 수정 2011.10.06 (13:52) 연합뉴스
승부조작에 가담한 선수 등 47명이 축구계에서 완전히 추방됐다.



대한축구협회는 5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올해 검찰 수사를 통해 승부조작에 가담한 것으로 밝혀진 선수와 브로커 등 47명을 축구에 관련된 모든 직종에서 영구히 제명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은 이미 지난 8월25일 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에서 K리그와 관련된 모든 직종에서 퇴출됐다.



당시 연맹은 협회에 건의해 이들이 K리그뿐만 아니라 축구와 관련된 모든 직무에 종사할 수 없도록 건의하겠다고 밝혔고 이번에 협회 징계위에서 이 안건이 통과됐다.
  • ‘승부조작 47명’ 축구계서 완전 추방
    • 입력 2011-10-06 10:51:25
    • 수정2011-10-06 13:52:30
    연합뉴스
승부조작에 가담한 선수 등 47명이 축구계에서 완전히 추방됐다.



대한축구협회는 5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올해 검찰 수사를 통해 승부조작에 가담한 것으로 밝혀진 선수와 브로커 등 47명을 축구에 관련된 모든 직종에서 영구히 제명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은 이미 지난 8월25일 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에서 K리그와 관련된 모든 직종에서 퇴출됐다.



당시 연맹은 협회에 건의해 이들이 K리그뿐만 아니라 축구와 관련된 모든 직무에 종사할 수 없도록 건의하겠다고 밝혔고 이번에 협회 징계위에서 이 안건이 통과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