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마트폰 조심’ 15억 원어치 밀수출
입력 2011.10.11 (08:5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비싸게 주고 산 스마트폰을 한번 잃어버리면 다시 찾기가 여간 힘든 일이 아닌데요,

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스마트폰 3천4백여 대, 시가로 15억 원어치를 외국으로 팔아넘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노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건을 걸친 남성이 찜질방에서 자는 사람 근처를 어슬렁거리더니.

바지 주머니에서 휴대 전화를 빼내 사라집니다.

찜질방 내 영화관에서도 똑같은 방법으로 휴대 전화를 훔쳐갑니다.

지난 6월부터 석 달 동안 서울과 경기도의 대형 찜질방에서 스마트폰 70여 개가 이렇게 사라졌습니다.

<인터뷰> 안병현(스마트폰 피해자) : "충전기를 꽂아 놓고 잤는데 새벽에 일어나 보니까 갑자기 핸드폰이 없어져 있었습니다."

최신 스마트폰만을 골라 훔쳤고 한 대당 25만 원 정도에 장물업자들에게 넘겼습니다.

장물업자들은 지하철역에서 스마트폰을 넘겨받은 뒤 중국과 필리핀 등 한국 스마트폰의 인기가 높은 곳으로 팔아넘겼습니다.

올해 초부터 최근까지 모두 3천 4백여 대, 15억 원어치가 밀수출됐습니다.

유심카드만 교체하면 외국에서도 자유롭게 쓸 수 있어서 인기리에 팔려나갔습니다.

<녹취> 이00 (피의자) : "중국으로는 한 번에 보낼 수 있고 국내에서는 하나 팔기에도 며칠씩 시간이 걸리니까. 몇 십대씩 팔았어요."

경찰은 34살 문 모씨 등 장물업자와 절도범 4명을 구속하고 밀수업자 등 1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뉴스 노태영입니다.
  • ‘스마트폰 조심’ 15억 원어치 밀수출
    • 입력 2011-10-11 08:56:13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비싸게 주고 산 스마트폰을 한번 잃어버리면 다시 찾기가 여간 힘든 일이 아닌데요,

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스마트폰 3천4백여 대, 시가로 15억 원어치를 외국으로 팔아넘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노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건을 걸친 남성이 찜질방에서 자는 사람 근처를 어슬렁거리더니.

바지 주머니에서 휴대 전화를 빼내 사라집니다.

찜질방 내 영화관에서도 똑같은 방법으로 휴대 전화를 훔쳐갑니다.

지난 6월부터 석 달 동안 서울과 경기도의 대형 찜질방에서 스마트폰 70여 개가 이렇게 사라졌습니다.

<인터뷰> 안병현(스마트폰 피해자) : "충전기를 꽂아 놓고 잤는데 새벽에 일어나 보니까 갑자기 핸드폰이 없어져 있었습니다."

최신 스마트폰만을 골라 훔쳤고 한 대당 25만 원 정도에 장물업자들에게 넘겼습니다.

장물업자들은 지하철역에서 스마트폰을 넘겨받은 뒤 중국과 필리핀 등 한국 스마트폰의 인기가 높은 곳으로 팔아넘겼습니다.

올해 초부터 최근까지 모두 3천 4백여 대, 15억 원어치가 밀수출됐습니다.

유심카드만 교체하면 외국에서도 자유롭게 쓸 수 있어서 인기리에 팔려나갔습니다.

<녹취> 이00 (피의자) : "중국으로는 한 번에 보낼 수 있고 국내에서는 하나 팔기에도 며칠씩 시간이 걸리니까. 몇 십대씩 팔았어요."

경찰은 34살 문 모씨 등 장물업자와 절도범 4명을 구속하고 밀수업자 등 1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뉴스 노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