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이국철 진술 달라”…이국철 “아니다”
입력 2011.10.11 (11:40) 수정 2011.10.11 (22:50) 사회
사업가를 통해 현직 검사장에게 수표 1억 원을 건넸다고 폭로한 이국철 SLS회장이 실제 검찰 조사에서는, 로비 자금이 아닌 사업자금으로 빌려준 것으로 진술했다고 검찰이 밝혔습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신재민 전 차관이 이 회장에게 사업가 김모 씨를 소개한 것은 맞지만, 문제의 수표에 대한 차용증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사업 자금으로 빌려준 1억 원을 경비로 썼다는 말을 듣고 이 회장이 자신의 일에 쓴 걸로 생각했다고 진술했다면서, 이 회장이 밖에서 하는 얘기와 검찰 진술에는 차이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이 회장은 조서와 영상녹화물이 있고, 그걸 보면 누가 거짓말하는지 알 것이라며 검찰의 말이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로 반박했습니다.

이 회장은 또 당시엔 검찰 수사를 받는 중이어서 차용증을 쓸 수밖에 없었다면서, 검찰에 김모씨에게 건넨 수표번호 등을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1억 원의 중간 전달자로 지목된 사업가 김모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검사장에게 로비 명목으로 돈을 건넸는지를 캐물었습니다.

이국철 회장은 그동안 지난 2009년 창원지검 수사 당시 신 전 차관이 소개한 김 씨를 통해 현직 검사장 3명에게 로비 명목으로 2억 원을 건넨 뒤 1억 원을 돌려받았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폭로의 양 당사자인 신재민 전 차관과 이국철 회장을 다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며, 필요할 경우 두 사람을 대질하는 방안을 검토중입니다.
  • 검찰 “이국철 진술 달라”…이국철 “아니다”
    • 입력 2011-10-11 11:40:47
    • 수정2011-10-11 22:50:39
    사회
사업가를 통해 현직 검사장에게 수표 1억 원을 건넸다고 폭로한 이국철 SLS회장이 실제 검찰 조사에서는, 로비 자금이 아닌 사업자금으로 빌려준 것으로 진술했다고 검찰이 밝혔습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신재민 전 차관이 이 회장에게 사업가 김모 씨를 소개한 것은 맞지만, 문제의 수표에 대한 차용증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사업 자금으로 빌려준 1억 원을 경비로 썼다는 말을 듣고 이 회장이 자신의 일에 쓴 걸로 생각했다고 진술했다면서, 이 회장이 밖에서 하는 얘기와 검찰 진술에는 차이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이 회장은 조서와 영상녹화물이 있고, 그걸 보면 누가 거짓말하는지 알 것이라며 검찰의 말이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로 반박했습니다.

이 회장은 또 당시엔 검찰 수사를 받는 중이어서 차용증을 쓸 수밖에 없었다면서, 검찰에 김모씨에게 건넨 수표번호 등을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1억 원의 중간 전달자로 지목된 사업가 김모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검사장에게 로비 명목으로 돈을 건넸는지를 캐물었습니다.

이국철 회장은 그동안 지난 2009년 창원지검 수사 당시 신 전 차관이 소개한 김 씨를 통해 현직 검사장 3명에게 로비 명목으로 2억 원을 건넨 뒤 1억 원을 돌려받았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폭로의 양 당사자인 신재민 전 차관과 이국철 회장을 다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며, 필요할 경우 두 사람을 대질하는 방안을 검토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